본문 바로가기

강경화 시아버지 독립유공자 신청…과거엔 '학병 이력' 탈락

중앙일보 2020.06.15 13:26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시아버지인 이기을(97) 연세대 경영대 명예교수가 항일 독립유공자 포상을 신청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심사 결과 포상을 받으면 독립유공자로 등록하게 된다.  
 
15일 국가보훈처는 이 교수의 항일 독립유공자 포상과 관련해 "지난 4월 서울지방보훈청에 접수돼 담당 부서인 본부 공훈발굴과로 이송됐다"며 "향후 공정한 심사를 통해 결과를 신청자에게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교수는 함경남도 북청 출신으로 일제 말기 이른바 '중앙고보 5인 독서회' 사건에 가담했다. 5인 독서회는 이 교수 등 중앙고보 4학년생 5명이 1940년 민족정기 고취, 독립 쟁취를 목적으로 고(故) 최복현 선생의 지도 아래 만든 조직이다.
 
이 교수는 이듬해 여름방학에 한 학생과 연락을 나눈 편지가 일본 경찰에게 발각되면서 함흥교도소에서 몇 달 간 옥살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석방된 이 교수는 1943년 연희전문학교(연세대 전신) 상과에 입학했으나 그해 말 일본군 학병에 지원해 일본에서 해방을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고 동문회보에 따르면 이 교수는 당시 아버지가 자신의 학병 문제로 함흥경찰서에 감금되는 등 입대하라는 압박으로 인해 결국 학병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방 후에는 1947년 연희전문 1952년 연대 상경대를 졸업하고 1955∼1989년에는 연세대 교수로 재직했다.
 
한편 이 교수는 과거에 한 차례 독립유공자 포상 신청을 했지만 학병 이력으로 인해 탈락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