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평양특사 파견 촉구…“정부 요청시 나도 갈 용의”

중앙일보 2020.06.15 10:06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5일 “외교라인과 대북라인을 총동원해 평양특사 파견을 추진해야 한다. 저도 정부가 요청하면 특사단의 일원으로 갈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재 북한의 태도로 볼 때 쉬운 일은 아니겠지만 외교라인과 대북라인을 총동원해서 우리 측 평양특사 파견을 추진해야 한다”며 “엄중한 남북관계에 걸맞은 실질적인 정부의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안보실장 주재가 아닌 대통령 주재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소집을 거듭 요구한다”면서 “이 중차대한 시점에 왜 대통령이 침묵하고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과의 대화와 협력의 기조는 진정성 있게 유지하되, 도발과 적대행위는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대통령이 보여줘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군에 관해서는 “정부차원의 공식 대북 경고를 발표하고, 전군에 경계 태세 강화를 지시해야 한다”며 “국방부나 통일부의 밋밋한 성명과 논평으로 대처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북한의 진의가 미국과의 우월적 협상과 핵보유국으로 가기 위한 명분 쌓기인지, 경제난 심화에 따른 체제단속인지, 북한 권력 내부 변화의 수습과정인지 파악해야 한다”며 “대통령의 침묵이 계속된다면 북한의 협박은 현실이 될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안 대표는 또 북한당국에 대해서도 “대한민국에 대한 비난과 적대적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비핵화 조치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