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능후 "수도권 상황 심각···고령환자 증가, 치명률 높아질 것"

중앙일보 2020.06.15 09:35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과 관련해 수도권 상황이 심각하다며 강화된 방역조치를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박 1차장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회의에서 "5월 이후 발생한 주요 집단감염 27건 중 26건이 수도권에서 나왔고 무등록 방문판매업소발(發) 감염이 중국동포교회 쉼터와 콜센터 등 최소 8곳으로 전파되는 등 수도권 상황이 심각하다"고 진단하면서 "오늘부터 수도권에 대해 강화된 방역조치를 연장한다"고 말했다. 
 
박 1차장은 "수도권 내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지면서 코로나19 재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방역당국은 환자 발생을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억제하도록 노력하는 한편 방역물자, 치료병상, 의료인력 등 치료자원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방역 강화조치는 고위험시설 지정 확대, 학원·PC방 전자출입명부 도입 의무화, 사각지대 선제 대응 등이 골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하루 신규확진자 수가 한 자릿수로 떨어질 때까지 수도권에서 방역 강화조치를 계속 적용할 계획이다. 
 
박 1차장은 또 "최근 2주간 신규 확진자 중 60세 이상 고령자 비율이 약 40%로 전 연령대 중 가장 높고 어르신들이 주로 이용하는 주간보호시설, 요양시설 등을 통해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며 "기저질환이 있는 중·고령층 코로나19 중증환자 증가로 치명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등교 수업과 관련해선 "현재 수업을 중단한 학교는 17곳이며 이는 전국 학교 2902개의 0.1% 미만인 수준으로 대부분의 학교에서 정상적으로 등교수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1차장은 "급격히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를 막기 위해서는 국민 여러분들의 협조가 절실하다"면서 "수도권 거주 국민께서는 스스로가 '방역 사령관'이라는 책임감을 가지고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요청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