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 서울 6-0 대파...세징야-김대원-데얀 골

중앙일보 2020.06.14 21:15
대구 김대원(오른쪽)이 두 번째 골을 터뜨린 뒤, 정승원과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 김대원(오른쪽)이 두 번째 골을 터뜨린 뒤, 정승원과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축구 대구FC가 FC서울을 대파하고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2연승 대구 선두권 발판 마련
서울 리얼돌 사건 후 1승3패

대구는 14일 대구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20시즌 K리그1(1부리그) 6라운드 홈 경기에서 김대원의 멀티골을 앞세워 6-0으로 대승했다. 대구는 2연승을 내달리며 8위에서 5위(승점9·2승 3무 1패)로 올라섰다. 반면 서울은 3연패에 빠졌다. 9위(승점 6·2승 4패)로 내려앉았다. 이른바 '리얼돌 사태' 이후 1승3패다.
 
대구는 전반 9분 만에 정승원의 패스를 받은 에이스 세징야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전반 33분엔 김대원이 전매특허인 강력한 슈팅으로 자신의 시즌 첫 골을 터뜨렸다. 
 
서울은 자책골로 무너졌다. 전반 40분 박주영이 머리로 걷어낸다는 게 골문에 들어갔다. 후반에도 대구의 공세는 이어졌다. 후반 6분 김대원이 추가골을 넣었다. 서울은 후반 19분 정현철이 두 번째 자책골을 넣었다.  
 
마무리는 대구 베테랑 데얀이 장식했다. 이병근 대구 감독대행은 후반 23분 서울 출신으로, 수원 삼성을 거쳐 올 시즌을 앞두고 대구에 합류한 베테랑 골잡이 데얀을 투입했다. 데얀은 그라운드를 밟고서 3분 만에 세징야가 올린 프리킥 대각선 크로스를 머리로 마무리해 6-0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대구 데뷔골로 친정팀에 비수를 꽂은 데얀은 골 세리머니는 하지 않았다. 
 
같은 날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 부산 아이파크의 경기에선 광주가 3-1 역전승을 거뒀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