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영호 "北 무례함 도 넘어···文정부 비굴한 모습 보이면 안돼"

중앙일보 2020.06.14 18:48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뉴스1

북한 외교관 출신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은 "대한민국을 향한 김정은 정권의 무례함이 도를 넘어설 때 국민의 인내에도 한계가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태 의원은 14일 입장문을 통해 “김정은 남매의 속내는 뻔하다”며 “남북 간 긴장을 고조시켜 코로나 사태와 국제적 고립으로 인한 내부 불만을 외부로 돌리면서, 미국 대선 전까지 미·북 관계에서 아무런 합의도 이뤄질 수 없는 상황을 알고 추후 협상에서 유리한 지위를 선점하기 위한 전략무기 실험으로 나가려 하고 있음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전날 담화에서 “확실하게 남조선 것들과 결별할 때가 된 듯하다. 우리는 곧 다음 단계의 행동을 취할 것”이라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기 및 대남 군사 도발을 예고한 바 있다.
 
태 의원은 "내가 북한 외무성에 있을 때나 지금이나 북한의 패턴이나 행태는 시대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며 "북한도 이제는 과거의 국제정세와 상황이 아니라는 것을 직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정은 정권의 대남·대미 협박은 과거보다 그 강도와 속도가 과해지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향한 김정은 정권의 무례함이 도를 넘어설 때 국민의 인내에도 한계가 올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전시 상황도 아닌 시기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개성공단에 있는 우리 국민 재산 몰수, 군사적 도발까지 저지른다면 이를 이해할 국민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했다.
 
태 의원은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도 "이제는 대북정책에서 원칙과 중심을 잡을 때가 된 것 같다"고 조언했다. 그는 "김정은 정권을 달래는 것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더 이상 약하고 비굴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북한 정권의 무모한 행동을 부추기는 촉진제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머지 않아 우리 대통령은 G7 정상회의에 참가하게 된다"며 "김정은 정권의 눈치만 보지 말고 G7 정상회의에 참가하는 대한민국의 품격에 맞게 북한에 올바른 길을 제시하며 정의로운 중재자 역할이 필요한 때"라고 했다.
 
그러면서 "벼랑 끝에 서 있는 북한과 함께 떨어질 것인지, 평지로 끌어올려 현실을 직시하게 만들 것인지, 문재인 정부가 결정해야 할 순간이 임박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