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결혼식장·장례식장 등…방역수칙 행정명령 28일까지 연장

중앙일보 2020.06.14 16:09
경기도는 도내 물류창고, 콜센터, 장례식·결혼식장 등에 대해 집합 제한 행정 명령을 오는 28일까지로 연장했다. 뉴스1

경기도는 도내 물류창고, 콜센터, 장례식·결혼식장 등에 대해 집합 제한 행정 명령을 오는 28일까지로 연장했다. 뉴스1

경기도가 물류시설과 콜센터, 장례식장, 결혼식장 등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행정명령을 2주 연장한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 차단을 위한 도내 사업장 방역수칙 준수 행정명령을 오는 28일까지 연장한다고 14일 밝혔다.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집단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잇따르고 있어서다.
 
명령 대상은 물류창고업 등 물류시설 1219곳, 콜센터 61곳, 장례식장 177곳, 결혼식장 129곳 등 총 1586곳이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1∼14일 2주간 이들 시설에 방역수칙 준수 행정명령을 내렸다. 
  
방역수칙 준수 행정명령에 따라 이들 사업체는 자체 방역 계획을 수립하고 방역관리자를 지정해야 한다. 또 출입자와 종사자의 명부를 관리하고 코로나19 증상 확인과 유증상자 등은 출입을 제한시켜야 한다.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이들은 출입을 금지해야 영업이 가능하다. 위반 시에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에게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5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경기도는 수칙 준수 위반으로 확진자가 나오면 영업주나 시설 이용자에게 조사, 검사, 치료 등 관련 방역비 전액에 대한 구상권이나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으로 허용 가능한 모든 제재 방안을 이행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줄지 않고 있어서 예방 차원에서 행정명령을 연장하게 됐다"며 "이번 행정명령은 방역수칙의 철저한 준수가 주목적으로 사업장 자체 노력 외에도 이용객의 협조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