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수욕장 사전예약제는 '비현실적'...혼잡도 미리 알려주는 '신호등'개발 검토

중앙일보 2020.06.14 15:30
본격적인 피서철을 앞두고 정부가 해수욕장 혼잡도를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은 7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어린이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물놀이를 하는 모습. 송봉근 기자

본격적인 피서철을 앞두고 정부가 해수욕장 혼잡도를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 사진은 7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어린이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물놀이를 하는 모습. 송봉근 기자

정부가 7월 개장하는 해수욕장의 혼잡도를 피서객이 미리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 당초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예약자만 해수욕장에 입장할 수 있게 하는 ‘사전예약제’ 도입을 추진했다. 하지만  “현실성이 부족하다”는 지방자치단체의 반대에 부딪히자 대안으로 혼잡도를 피서객에게 알려주는 방식의 시스템 개발로 선회했다.
 

해수욕장 사전예약제, “현장 사정과 안 맞아”

 해양수산부는 지난 10, 11일 전국의 해수욕장 담당 공무원을 모아 개장을 앞둔 해수욕장의 방역 대책을 논의했다. 당초 해수부는 중소형 해수욕장을 중심으로 백사장에 가로·세로 4m의 사각형 구역을 나누고, 각 구역에 예약을 받아 방문객 수를 조절하는 방안을 각 지자체에 제시했다. 예약을 하지 않은 피서객은 해수욕장에 출입하지 못하도록 백사장 출입구를 하나로 통일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반면 지자체 해수욕장 담당자들은 회의에서 예약을 받아도 몰려드는 방문객을 소화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예약 없이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의 반발이 예상된다는 점을 문제로 지적했다. 강원도의 한 해수욕장 관계자는 “해수부와의 회의 결과 사전예약제는 현장에서 적용하기가 어렵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인 것으로 안다”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각 지역에 맞는 특별 대책이 있을지 토의했다”고 밝혔다.
 
 서해안의 경우 조수 간만의 차로 인해 백사장을 구획하기 어렵고, 개장을 보름여 앞둔 지금 당장 예약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기도 힘들다는 점도 우려했다. 충남의 한 지자체 관계자는 “밀물 때는 백사장 대부분이 잠기는 곳도 있다”며 “구획 설정을 위한 말뚝을 박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7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 송봉근 기자

7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 송봉근 기자

해수욕장 혼잡도 알려주는 ‘신호등’ 개발 검토

 결국 정부는 사전예약제를 통해 인위적으로 방문객 수를 조절하는 방안 대신, 피서객이 자발적으로 해수욕장 방문을 결정할 수 있는 방안을 개발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해수부는 ‘원활’ ‘혼잡’ 등 신호등 형식으로 해수욕장이 붐비는 정도를 공개해 방문객이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
 
 앞서 해수욕장에서의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정부는 백사장에서 파라솔은 2m 이상 거리를 두고 설치하고, 물놀이용 튜브 등 대여 물품을 소독하도록 한 ‘해수욕장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과 ‘해수욕장 운영대응 지침’을 발표해 운영 중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기존 중앙방역대책본부의 거리두기 지침과는 별도로 각 지자체와 절충한 방역대책을 개장 전에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