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월 제조업 일자리, 30대에서 가장 많이 줄었다

중앙일보 2020.06.14 13:4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줄어든 제조업 일자리의 절반이 30대로 나타났다.우리나라 핵심 일자리인 제조업에서 특히 허리를 담당하는 30대와 40대 일자리 감소가 두드러지고 있다.
 

5월 제조업 일자리 감소 절반이 30대 

3개월 연속 제조업 일자리 감소폭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5월에는 30대에서 가장 많은 제조업 일자리가 감소했다. 연합뉴스

3개월 연속 제조업 일자리 감소폭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5월에는 30대에서 가장 많은 제조업 일자리가 감소했다. 연합뉴스

통계청의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마이크로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줄어든 제조업 취업자는 5만7000명이었다. 이 중 절반이 넘는 2만9000명(50.9%)이 30대로 조사됐다. 30대 다음으로 제조업 취업자 수가 가장 많이 줄어든 연령은 50대(-2만7000명)였고, 20대(-2만3000명), 40대(-1만9000명), 15~19세(-3000명) 순이었다. 60대 이상 제조업 취업자는 오히려 4만4000명 늘었다.
 

3~4월엔 40대 제조업 일자리 감소 최고 

반면 3~4월에는 30대보다 40대 제조업 취업자 수가 많이 감소했다. 4월 전체 제조업 취업자는 4만4000명 감소했는데 40대 감소분은 가장 많은 5만1000명으로 전체 감소 인원 보다도 많았다. 3월 역시 2만3000명의 제조업 취업자가 줄어들었는데, 40대에서 3만6000명으로 가장 많이 감소했다.
 
이렇게 제조업에서 30·40대 취업자 감소 폭이 큰 것은 두 연령이 전체 취업자 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이다. 또 인구 구조 변화로 해당 연령대 인구가 감소한 탓도 있다.
 
하지만 정작 60대 이상 제조업 일자리는 오히려 늘고 30·40대 일자리만 집중적으로 줄어드는 것은 코로나19로 인해 기업들이 고용부담을 줄이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임시직을 늘리면서 60대 이상 일자리는 늘어난 대신 고용부담이 큰 정규직은 줄이면서 경제 허리에 해당하는 30·40대 일자리가 줄었다는 이야기다.
 
김남준 기자 kim.namjun@jo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