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여정 "대적행동, 군 넘길 것"…국방부 "군사대비 태세 유지"

중앙일보 2020.06.14 11:38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철거하고 대남 군사행동에 나서겠다고 한 것을 두고 국방부는 "우리 군은 모든 상황에 대비해 확고한 군사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국방부는 "한반도 평화정착 및 우발적 충돌방지를 위해 '9·19 군사합의'는 반드시 준수돼야 한다"며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2018년 9월 19일 남북은 "모든 공간에서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고 "군사적 충돌을 야기할 수 있는 모든 문제를 평화적 방법으로 협의·해결하며, 어떤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전날 김 제1부부장은 담화에서 남측과 '확실한 결별'을 할 때라며 실질적인 군사행동을 예고한 상태다.
 
이날 청와대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화상회의를 개최해 현 한반도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