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라임 투자 관련 KB증권 8시간 압수수색

중앙일보 2020.06.12 20:27
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화면.

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화면.

검찰이 라임자산운용의 자금이 흘러들어간 코스닥 상장사 에이프런티어와 관련해 KB증권을 대상으로 총 8시간에 걸쳐 압수수색했다.
 
법조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는 1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 여의도 소재 KB증권 본사 델타원솔루션부와 리스크관리본부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KB증권이 라임자산운용의 아바타 펀드로 불리는 포트코리아자산운용의 운용 지시를 받고 에이프런티어의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에 투자한 것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에이프런티어는 ‘라임의 전주(錢主)’로 지목된 김봉현 회장이 인수를 시도했던 회사다. 포트코리아는 KB증권과 총수익스와프(TRS) 대출 계약을 맺고 에이프런티어에 약 6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혐의 사실은 현재로서는 공포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