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흑인시위 복장 금지" 지침 내린 죄···스타벅스 '불매운동' 혼쭐

중앙일보 2020.06.12 18:47
스타벅스 로고. 연합뉴스

스타벅스 로고. 연합뉴스

커피전문점 스타벅스가 직원들에게 인종차별 반대 시위와 관련된 복장을 입지 못하게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불매운동 움직임이 일고 있다. 
 
11일(현지시간) 포브스·버즈피드 등 미국 매체에 따르면 지난주 스타벅스는 직원들에게 메모를 보내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등 시위 문구와 관련된 복장을 착용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렸다. 
 
스타벅스는 현 규정에 정치적·종교적·개인적 의견을 드러내는 복장을 금지하는 조항이 있다는 근거를 들면서 "이런 복장은 오해를 불러일으키거나 폭력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스타벅스의 이같은 방침은 최근 흑인 사회와 연대하겠다고 선언한 것과 모순돼 이중적 행복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스타벅스는 지난 1일 트위터에 "더욱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인종차별과 맞서겠다"며 "우리는 흑인 공동체와 연대하고 있으며 방관자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하지만 정작 매장 내에서는 시위와 연관된 복장을 입지 못하도록 해 직원들의 반발을 초래한 것이다. 
 
소비자들은 불매운동에 나섰다. 이날 현재 미국에서는 트위터 등으로 '#스타벅스보이콧'이라는 해시태그가 퍼지고 있다. 
 
스타벅스는 과거에도 흑인 차별 논란으로 구설에 올랐다. 지난 2018년 4월 필라델피아 매장에서 흑인 방문객이 음료를 주문하지 않고 자리에 앉았다는 이유로 무단침입 신고를 했다가 불매운동에 불을 지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