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온두라스 "전자정부 협력" 요청…문대통령 "디지털 뉴딜과 연계" 응답

중앙일보 2020.06.12 15:09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후안 오를란도 에르난데스 온두라스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후안 오를란도 에르난데스 온두라스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후안 오를란도 에르난데스 온두라스 대통령의 요청으로 한·온두라스 정상통화를 하고 양국 간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에르난데스 대통령은 12일 통화에서 온두라스의 전자정부 추진 계획을 설명하면서 성공적으로 전자정부를 구축한 한국과 협력을 희망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첨단 ICT(정보통신기술)를 이용해 디지털 인프라 구축, 사회간접자본 디지털화 육성 등의 디지털 뉴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소개하고 "온두라스의 전자정부 추진 사업과 연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현지에 진출한 한국 국민의 안전과 경제활동 재개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에르난데스 대통령은 "한국 기업들이 활동을 재개하는 데 노력하겠다"며 "우수한 방역 체계로 코로나 위기를 성공적으로 관리한 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에르난데스 대통령은 또 "온두라스의 요청에 따라 한국이 올해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에 가입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CABEI는 온두라스와 코스타리카, 니카라과, 엘살바도르, 과테말라가 설립한 중미 지역 최대 다자개발은행이다. 올해 공식 가입한 한국은 4억5000만달러를 출자해 7.2%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