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욕하고 술병으로 머리 내리쳤다…경찰특공대 회식서 생긴 일

중앙일보 2020.06.12 11:52
뉴스1

뉴스1

 
전술 교육 훈련을 위해 부산을 찾은 경찰특공대원들이 훈련 첫날 저녁 술자리를 하던 중 시비가 붙어 다투는 일이 벌어졌다.
 
12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특공대 소속 A 경사를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했다.
 
A 경사는 특공대 전술 교육 훈련 첫날인 지난 3일 오후 9시께 부산 해운대의 한 횟집에서 전국 경찰특공대원 10여명과 함께 술을 마시던 중 서울지방경찰청 특공대 소속 B 경장에게 욕을 하다 술병으로 B 경장의 머리를 내리친 혐의를 받고 있다.
 
전치 2주 진단을 받은 B 경장은 거주지 관할 지구대에 폭행 피해를 신고했다.
 
경찰은 “폭행이 벌어진 구체적인 이유를 조사 중”이라며 “관악경찰서에서 기초조사를 마친 뒤 피의자 주소지를 관할하는 세종경찰서로 사건을 이첩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