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너 목 뜯어볼까"…'벗방 BJ' 성착취 의혹 수사 착수

중앙일보 2020.06.12 11:40
5일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디지털 성범죄를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다. 기사 본문에 언급된 사건과 직접 관련은 없음. 뉴스1

5일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디지털 성범죄를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다. 기사 본문에 언급된 사건과 직접 관련은 없음. 뉴스1

경찰이 ‘인터넷 벗방 BJ(Broadcasting Jockey)’에 대한 성 착취 의혹을 수사하기 시작했다.
 
인터넷 벗방 BJ란 온라인 개인방송 플랫폼에서 옷을 벗은 채 방송하는 사람을 뜻한다. 원래는 스스로 음란 행위를 하며 시청자를 끌어모은 뒤 ‘팝콘’ 등으로 불리는 유료 아이템을 받아 돈을 번다고 알려졌다. 그런데 실상 연예기획사의 속임수와 압박에 의해 성 착취를 당했다는 정황이 불거진 것이다.

관련기사

 

검찰, 경찰에 수사 지휘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최근 서울남부지검의 지휘를 받아 관련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팝콘티비 등에서 벗방 BJ로 활동해온 20대 여성 A씨는 소속사인 ○○○엔터테인먼트의 대표이사 B씨를 사기와 강요미수 등의 혐의로 남부지검에 고소했다. 남부지검이 초기 수사를 강서경찰서에 맡긴 건 벗방 촬영 장소가 강서구 한 원룸이기 때문이다.
12일 점심시간 팝콘티비의 방송 채널. 쉽게 벗방을 찾아볼 수 있다. 기사 본문에 언급된 사건과 직접 관련은 없음. 김민중 기자

12일 점심시간 팝콘티비의 방송 채널. 쉽게 벗방을 찾아볼 수 있다. 기사 본문에 언급된 사건과 직접 관련은 없음. 김민중 기자

 

BJ 위에 유령 기획사 있나

B씨의 ○○○엔터테인먼트는 유령 회사인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사업자등록이나 대중문화예술기획업 등록이 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B씨는 2018년 12월 A씨에게 접근한 뒤 “○○○엔터테인먼트가 실제 존재하고 회사의 매니지먼트를 제공하겠다”고 속여 방송활동을 하도록 한 혐의를 받는다.
 

“대화만”→“벗어라”

고소장에 따르면 B씨는 계약 전 “옷을 벗지 않고 시청자와 대화만 하는 정도로 월수입 2500만~3000만원을 벌 수 있게 해주겠다”고 약속했다가 계약 후 “그 정도 돈을 벌려면 벗방을 해야 한다”며 말을 바꿨다고 한다. 다른 벗방 영상을 보여주며 “따라 하라(팬티만 입은 채 성행위 시늉을 하고 신음을 내라)”고 지시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진다.
 
A씨는 BJ로 나서기 전 유흥업소 종업원이었다. B씨는 그런 A씨를 타깃으로 삼았다. 유흥업소 종사자 등은 성범죄를 당해도 ‘떳떳하지 못한 일을 한 전력이 약점으로 잡힐까 두렵다’는 이유로 신고를 더욱 주저할 수밖에 없다.
기사에 언급된 사건과 직접 관련은 없음. 연합뉴스

기사에 언급된 사건과 직접 관련은 없음. 연합뉴스

 

그만두려 하자 “너 목 뜯어볼까” 

A씨가 B씨에게서 벗어나려고 하자 B씨는 “너 목 한 번 제대로 뜯어서 싸움 한 번 해볼까” “일상생활 못 하게 만들어 줄까”라며 위협하고 벗방을 강요한 혐의도 받는다. B씨는 “그만두려면 위약금 1000만원, 방송장비 비용 100만원, 원룸 임차 보증금 1000만원, 수입 일부(100만원)를 입금하라”고도 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B씨는 범행을 통해 A씨의 수익금 중 일부(4200만원가량)를 챙긴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방송에 필요한 소품 등을 스스로 구매하느라 실제 내가 손에 쥔 돈은 1000만원도 안 된다”고 밝혔다. 현재 A씨는 극심한 스트레스에 따른 탈모와 소화기능 장애, 대인기피증 등에 시달리고 있다. 방송 도중 신상정보가 유출되는 피해를 보기도 했다.
 

“피해자 많다” 

경찰 수사가 본격화하면 피해자가 추가로 나올 전망이다. B씨가 A씨 외에 다른 BJ들을 거느리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유령 연예기획사가 더 있고 그 밑에 있는 BJ들이 많다”고 말했다. 서승희 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대표는 “피해를 당하고 있으면서도 피해인지 의식을 못하는 BJ도 상당하다”고 밝혔다. 플랫폼 업체들이 범행을 방조한 건 아닌지도 밝혀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