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떠나는 美대사의 충격 발언 "주한미군 철수 계획 있다"

중앙일보 2020.06.12 09:27
리처드 그리넬 전 주독 미국대사. AFP=연합뉴스

리처드 그리넬 전 주독 미국대사.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독일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을 감축할 계획이라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미국의 고위외교관도 해당 계획이 확정됐다고 주장했다. 이 고위외교관은 주한미군 철수 역시 계획되고 있다고 말해 파문이 일 것으로 보인다.
 
리처드 그리넬 전 독일 주재 미국 대사는 11일(현지시간) 독일 일간 빌트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미국 납세자들은 다른 나라의 안보를 위해 너무 많은 돈을 지불하는 것에 반대하고 있다”며 "미군 감축에 대해 오랫동안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리넬 전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히는 인물로, 재선캠프에 합류하기 위해 이달 초 사임했다. 빌트와의 인터뷰는 독일을 떠나는 그리넬 전 대사의 고별 인터뷰 형식으로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독미군 철수·감축설은 지난 5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9월까지 독일에 있는 미군 9500여명을 감축하도록 지시했다는 내용이다. 이후 논란이 일자 백악관은 "지금은 발표할 것이 없다"는 입장만 냈다.
 
독일 정부는 해당 소식을 부인하다 지난 10일에는 총리실 대변인을 통해 "미국 정부가 감축을 검토 중이라는 내용을 통보받았다"며 "최종 결정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마지못해 관련 설을 인정하는 태도를 보였다.
 
그리넬 전 대사가 이번 인터뷰에서 밝힌 내용은 백악관과 독일 총리실의 모호한 답변을 부정하는 동시에, 주독미군 감축 계획이 확정적이라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그리넬 전 대사에 따르면 독일에 주둔 중인 미군은 3만 4674명이다. 이 중 9500여명을 감축하고 2만 5000여명이 남게 된다. 그리넬 전 대사는 "2만 5000명이라는 숫자도 적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독미군을 감축한다는 설이 나올 당시부터 관련 소식은 한국에서도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약 2만 5000여명의 미군이 한국에도 주둔하고 있어 해외 인력 감축 파장이 한국에까지 미치는 것 아니냐는 관측에서다.
 
그리넬 전 대사는 이날 인터뷰에서 미군 재배치 계획의 일환으로 독일뿐만이 아니라 시리아와 아프가니스탄, 한국, 일본에서도 미군 철수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주한미군은 미 국방수권법을 통해 2만 8500명 이하로 줄이는 걸 제한하고 있다. 그리넬 전 대사도 감축 규모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