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이선권 "다시는 트럼프에 치적용 보따리 안 줘…힘 키울것"

중앙일보 2020.06.12 06:26
북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자료사진. 뉴스1

북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자료사진. 뉴스1

북한 이선권 외무상이 12일 "우리 공화국의 변함없는 전략적 목표는 미국의 장기적인 군사적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보다 확실한 힘을 키우는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이 외무상이 6·12 북미정상회담 2주년 담화 '우리가 미국에 보내는 대답은 명백하다'를 통해 "두해 전 한껏 부풀어 올랐던 조미(북미) 관계 개선에 대한 희망은 오늘날 악화 상승이라는 절망으로 바뀌었고 조선반도의 평화번영에 대한 한 가닥 낙관마저 비관적 악몽 속에 사그라져 버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이 외무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겨냥해서도 "우리는 다시는 아무런 대가도 없이 미국 집권자에게 치적 선전감이라는 보따리를 던져주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 최고지도부와 미국 대통령과의 친분관계가 유지된다고 해서 실제 조미 관계가 나아진 것은 하나도 없는데 싱가포르(북미정상회담 장소)에서 악수한 손을 계속 잡고 있을 필요가 있겠는가 하는 의문이 생긴다"고 지적했다.
 
이 외무상은 북측이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부핵시험장(풍계리 핵실험장)의 완전 폐기, 미군 유골 송환, 억류된 미국인 특사 송환,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중지 등에 대해 '세기적 결단', '전략적 대용단'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반대로 "미국이 말로는 관계개선을 표방하면서 실제로는 정세격화에만 광분해왔다"며 "미국에 의해 조선반도는 항구적이고 공조한 평화보장과는 정반대로 핵전쟁 유령이 항시적으로 배회하는 세계 최대 열점지역으로 화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이 한반도 주변에 핵전략폭격기, 항공모함 등을 배치한 점을 언급하며 "미 행정부는 천만부당하고 시대착오적인 행위로 일관된 2년간을 통해 저들이 떠들어온 조미사이 '관계 개선'은 제도전복이고, '안전담보'는 철저한 핵선제타격이며 '신뢰구축'은 변함없는 대조선고립압살을 의미한다는 것을 숨김없이 드러내보였다"고 했다.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와 미군 유골 송환 등 미국에 협조적인 자세로 임했으나, 미국은 북한과의 관계개선에 별다른 노력을 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한 셈이다.
 
이어 "미국은 앞으로도 우리 국가, 제도, 인민에 대한 장기적 위협으로 남아있게 될 것이라는 것을 명백히 실증해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