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종차별 광고’에 폴크스바겐 공식사과···“의도성 없어” 주장

중앙일보 2020.06.12 06:06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킨 폴크스바겐 광고.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킨 폴크스바겐 광고.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독일 자동차업체 폴크스바겐이 인종차별 광고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하면서 “의도성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11일(현지시간) 폴크스바겐은 성명을 내고 지난달 내보낸 ‘뉴 골프’ 광고에 대해 “문화적 감수성의 부족과 절차적 오류”라고 밝혔다.
 
폴크스바겐의 힐트루트 베르너 법무담당 이사는 “인종차별 의도가 작용하지 않았다”면서 “경영진을 대표해 상처를 입은 이들에게 사과한다”고 말했다.
 
인종차별 광고에는 길거리에 주차된 노란색 ‘뉴 골프’에 타려는 한 흑인 남성이 마치 인형처럼 백인 여성의 손가락에 조종당하는 장면이 담겨있다.
 
여성의 손가락은 흑인 남성의 머리를 잡아 옮기고, 손가락으로 흑인 남성을 치기도 한다. 이에 흑인은 ‘프티 콜론’이라는 상호명의 카페로 튕겨 들어갔고, 이어 여성의 웃음소리가 흘러나온다.
 
‘프티 콜론’은 실제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카페다. ‘프티’는 프랑스어로 작다는 의미고, ‘콜론’은 식민지 거주자를 뜻한다.
 
아울러 광고 막판에 나온 ‘Der neue Golf’ 자막이 독일어로 흑인 비하 단어인 ‘Neger’를 연상케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충분히 인종차별적 의도가 들어있다고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장면이 담긴 이 광고는 공개 이후 논란이 됐고 폴크스바겐은 지난달 20일 광고를 내렸다. 이날 폴크스바겐이 공식 사과를했지만 아직 광고 제작에 관여한 직원들은 해고하지 않았다고 슈피겔 온라인은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