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사전투표에 졌다"…통합당의 후회, 선거제도 바꾼다

중앙일보 2020.06.12 02:00
미래통합당이 당내 ‘선거제도 개선 특별위원회’ 구성을 추진 중인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통합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원내 지도부에서 다음 주 발족을 목표로 당 소속 의원들에게 개별 연락을 취하고 있다”며 “사실상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최종 승인만 남은 상태”라고 말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중앙일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중앙일보]

 
이 관계자는 특위 구성 배경에 대해 “4·15 총선을 치르면서 사전투표 제도의 여러 문제점이 제기됐다”며 “이를 제도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당내 특위를 구성하기로 하고 현재 인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위 위원으로는 김기현, 정운천 의원 등이 거론된다.

 
사전투표 제도는 선거일에 불가피하게 투표하지 못하는 유권자들을 위해 만들어졌는데 오히려 사전 투표율이 당일 투표율에 육박하는 추세가 이어지면서 본말이 전도되고 있다는 게 통합당의 시각이다.

 
통합당 관계자는 “이럴 경우 사전투표 후 벌어지는 막판 상황까지 표심에 정확히 반영되지 않는 문제가 있다”고 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이를 지적하면서 “사전투표 제도는 반드시 고쳐야 한다. 사전투표는 기간을 최소화하고, 본 투표와 시기도 더 근접시키는 게 맞다”(5월 20일 중앙일보 인터뷰)고 주장했다.

 
이번 총선 사전 투표율(10~11일)은 역대 최고치인 26.7%를 기록했다. 이를 합친 총선 투표율은 66.2%였다. 총선 직후 중앙선관위가 내놓은 투표 결과를 보면 사전 투표에선 민주당이 652만 표(56.3%), 통합당이 404만 표(34.9%)로 민주당이 크게 이겼다. 본 투표는 유권자 1701만 명이 투표했는데 민주당 774만 표(45.6%), 통합당 782만 표(46.0%)로 통합당이 더 많은 표를 얻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듣고 있다. [중앙일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듣고 있다. [중앙일보]

 
통합당은 선관위의 선거관리 문제도 개선 사항으로 본다. 정진석 통합당 의원은 통화에서 “사전투표 이후 관리 소홀도 많은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다”며 “개표 과정에서 분실된 것으로 확인된 투표용지는 경위가 어떠하든 관리 소홀 자체는 문제로 지적하고 개선해야 할 문제”라고 했다.

 
다만 통합당에선 추진 중인 특위가 총선 부정이나 사전투표 조작설 등과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긋고 있다. 통합당 고위 관계자는 “제기된 선거 관련 의혹은 이미 선관위 시연 등으로 정리가 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익명을 원한 또 다른 관계자는 “보수 지지자들이 제기한 총선 관련해 여러 의혹에 대해 당이 수용해야 할 대목도 있다”며 “이번 특위 역시 이 또한 고려해 활동을 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