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병석 “12일 예정대로 회의 진행” 최후통첩

중앙일보 2020.06.12 00:02 종합 10면 지면보기
박병석 국회의장이 정한 원(院) 구성 시한(12일)을 하루 앞둔 11일에도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각자의 주장만 고수하며 팽팽한 신경전만 벌였다. 민주당은 12일에 새로 조정한 상임위원 선임 요청안을 제출하고 상임위원장을 선출해 원 구성을 마무리하자는 입장인 반면, 통합당은 상임위원장 배분과 관련해 여야 합의 없이는 원 구성에 협조할 수 없다고 버텼다.
 

박, 김태년·주호영에 “양보안 내라”
민주당 “통합당 빼고 원구성 불사”

박 의장은 이날 오전 김태년 민주당,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와 만나 “어떤 경우가 있어도 내일 회의는 예정대로 진행할 것을 분명히 말한다”며 사실상 최후통첩을 했다. 이어 “최대한 국민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양보안을 제출해달라. 비상한 시기에 비상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에 양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비공개 담판을 벌였지만 무위에 그쳤다.
 
쟁점은 여전히 법제사법위원장을 누가 맡을지다. 민주당은 ‘176석의 민의’를, 통합당은 관행을 들어 자신들이 차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실상 비토권을 의미했던 법사위의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도 논란이다.
 
민주당은 박 의장이 개의를 공언한 12일 오후 본회의에 상임위원장 선출의 건을 상정해 처리한 뒤 통합당을 제외한 원 구성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법사위원장만 선출하고 끝내거나, 법사위·예산결산특위원장 외 3차 추경안 처리에 필요한 핵심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거나, 의석수 비율에 따른 민주당 몫 상임위원장 11석만 선출하고 끝낼 수도 있지만 18개 상임위원장 전부 올려서 표결에 부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박 의장이 어떤 ‘비상한 결단’을 하느냐가 변수다. 상임위원 선임이나 본회의 의사일정 결정 권한이 의장에게 있기 때문이다.
 
하준호·김홍범 기자 ha.junh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