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양 노인방문요양기관 센터장 확진...추가 감염 우려 불거져

중앙일보 2020.06.11 12:43
서울의 한 선별진료소. 뉴스1

서울의 한 선별진료소. 뉴스1

 
경기 안양시에서 노인 방문 요양기관 센터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양시는 11일 A씨(58ㆍ동안구 관양2동 거주ㆍ안양 45번 확진자)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5일 처음으로 코로나19 증상을 보인 A씨는 닷새 뒤 안양 동안구 보건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A씨가 센터장으로 있는 재가 장기요양기관(방문 요양) 나눔재가센터는 서비스가 중단됐다. 방역 당국은 센터에 속한 요양보호사 18명을 자가 격리하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는 한편, 이들을 통해 요양 대상자들도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두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A씨의 가족 3명 역시 자가격리 돼 검사를 받고 있다.
 
안양시는 역학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A씨의 감염경로 및 동선을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