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정원 두산회장 "1조원 유상증자 연내 실시…책임 무겁게 받아들여"

중앙일보 2020.06.11 11:04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11일 “두산중공업의 3조원 이상 재무구조 개선을 목표로 연내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와 자본확충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내 포털 사이트에 올린 임직원에게 보내는 글을 통해서다.
 
박 회장은 “이제 중공업 유동성 문제가 고비를 넘겼고 일련의 조치에 대한 방향이 정해졌기 때문에 대략이나마 전후 사정을 설명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룹 경영진은 시장 추세 변화에 대응하고 재무건전성을 높이기 위해 사업구조 개편을 추진하는 등 최선을 다해 왔지만, 결과적으로 사업구조 개편과 계열사 정상화가 목표에 미달하면서 재무상태가 나빠졌다”고 털어놨다. 박 회장은 “그런 가운데 자금시장이 위축되면서 중공업이 위기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로 인한 사회적 파장과 책임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적었다.
 
박 회장은 두산중공업 문제를 풀기 위해선 재무구조를 개선해야 한다고 봤다.  박 회장은 “두산중공업이 지속가능한 경영체계를 갖추기 위해 사업구조 개편과 재무구조의 획기적 개선이라는 과제가 있다. 이 방향에 맞춰 자산매각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두산과 ㈜두산의 대주주들은 중공업 유상증자와 자본확충에 참여해 대주주로서 책임경영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두산타워와 일부 보유지분에 대한 계획도 공개했다. 박 회장은 “㈜두산은 자체 재무구조 개선과 두산중공업 자본확충 참여를 위해 두산타워와 일부 보유지분 및 사업부 등의 매각을 추진 중”이라며 “자산매각, 유상증자, 비용축소로 3조원 이상 확보한다는 계획을 최대한 신속하게, 최선의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이행에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유동성 문제를 겪게 된 중공업을 비롯해 회사 경영이 전반적으로 좋지 않은 탓에 회사 걱정까지 하는 여러분을 보면서 회장으로서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며 “다행히 국가 기간산업을 향한 정부의 관심과 채권단 지원에 힘입어 중공업 유동성 문제를 해결할 기반은 마련됐다. 금전적 부채를 넘어 사회적 부채를 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