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헌팅포차 QR인증 첫날, 끙끙대던 99년생 결국 이름 적었다

중앙일보 2020.06.11 05:00
 
10일 오후 9시 30분,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한 포차에서 QR코드를 인증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우림 기자.

10일 오후 9시 30분,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한 포차에서 QR코드를 인증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우림 기자.

“이거 너무 어려운데? QR코드 받으려면 어디로 들어가야 해?”

 
10일 오후 10시.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근처 한 헌팅포차 입구에서 A씨(21)가 자신의 지인에게 휴대전화를 건네며 물었다. 옆에 있던 다른 남성은 “네 휴대전화에는 왜 이 표시가 없지? 이상하네”라며 고개를 갸우뚱했다. 
 
10여분을 휴대전화와 씨름하던 A씨는 결국 QR코드 대신 직접 이름과 휴대전화 번호를 수기로 작성한 후 입장할 수 있었다. A씨는 “QR코드를 받아야 하는데 휴대전화에서 못 찾았다. 나 때문에 친구들까지 입장이 지연되는 것 같아 그냥 수기 방식으로 작성했다”고 말했다.  
 

휴대전화 들고 '끙끙'

10일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한 감성주점에서 QR코드 체크인 방법을 안내한 문구. 이우림 기자.

10일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한 감성주점에서 QR코드 체크인 방법을 안내한 문구. 이우림 기자.

노래방과 클럽, 헌팅포차 등 감염병 전파 위험이 높은 8대 고위험시설에서 개인 신상 정보가 담긴 QR코드 인증 의무화를 시작한 10일, 홍대 인근 가게 곳곳에선 혼란이 벌어졌다.  
 
한 헌팅포차 앞에선 외국인을 포함한 무리 4명이 들어가지 못하고 휴대전화를 붙들고 있었다. 가게 앞에는 사진과 함께 QR코드 인증 방법을 설명한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하지만 네이버 ID를 새롭게 만드느라 시간이 지연됐다. 가게 직원은 “어제부터 QR코드 인증을 사용하고 있는데 네이버 ID가 없는 외국인들이 입장을 못 하고 돌아갔다”고 말했다. 
 

ID·비밀번호 분실 많아

10일 홍대 인근의 한 포차에서 QR코드 인증 방법을 설명해놓은 안내문을 붙여놨다. 이우림 기자.

10일 홍대 인근의 한 포차에서 QR코드 인증 방법을 설명해놓은 안내문을 붙여놨다. 이우림 기자.

QR코드를 인증하는 방법 자체는 어렵지 않았다. 우선 네이버 애플리케이션(앱)에 접속해 로그인한 뒤 프로필을 누르면 ‘QR 체크인’이라는 버튼이 나온다. 버튼을 누르면 ‘집합시설 출입을 위한 QR 체크인’이라는 화면과 함께 개인정보 수집 및 제공 동의 화면이 등장한다. 여기 동의하면 휴대전화 번호를 인증하라는 메시지가 뜬다. 절차를 마치고 QR코드를 받으면 관리자에게 보여주면 된다. 설명대로라면 채 2분이 걸리지 않지만 사업자들은 인터넷 연결과 IDㆍ비밀번호 분실 등 문제로 시간이 지연된다고 했다.  
 
그런데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QR코드 인증을 도입하게 된 건 과거 수기로 출입 명부를 작성할 당시 허위 작성 사례가 나오며 방역에 비상이 걸렸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 1일부터 서울과 인천, 대전에서 전자출입명부를 시범 도입한 뒤 이날부터 ▶헌팅포차 ▶감성주점 ▶유흥주점-클럽ㆍ룸살롱 ▶단란주점 ▶콜라텍 ▶노래연습장 ▶줌바 등 실내집단운동시설 ▶실내 스탠딩 공연장을 대상으로 QR코드 도입 의무화에 들어갔다. 전자출입명부 이용 시 이름ㆍ연락처ㆍ시설명ㆍ출입시간 등 방역에 필요한 개인정보와 방문기록을 수집하며 4주 후 기록을 삭제한다
 

“10명 중 2명 디지털 인증 거부” 

네이버 전자출입명부. 홈페이지 캡쳐

네이버 전자출입명부. 홈페이지 캡쳐

QR코드 도입에 따른 사업자 반응은 엇갈렸다. 한 가게 점주는 “10명 중 2명은 개인정보 유출 때문에 QR코드 인증을 하지 않고 돌아간다”며 장사가 더 힘들어질 것을 우려했다. 반면 한 헌팅포차 직원은 “포차뿐 아니라 일반 음식점에도 사람이 많이 모여있다”면서 “코로나19를 종식하려면 다 같이 동참해서 방역에 나서는 것이 낫지 않겠냐”고 말했다. 
 
손님이 수기로 작성한 번호를 일일이 확인하지 않아도 돼 한결 편해졌다는 입장도 있다. 한 헌팅포차 직원은 “손님들한테 전화하기가 무안한데 따로 할 필요가 없어서 좋다. 수기로 적을 당시 일부 손님은 전화번호를 가짜로 적어 내 확인할 때 다시 수정하는 경우도 있었는데 그런 부분이 없어서 편하다”고 털어놨다.
 
이날 홍대 인근의 8대 고위험업소에 대해 현장점검에 나선 류재홍 마포구청 위생지도팀장은 “이전에 단속을 나갈 때는 수기로 작성한 명부와 실제 손님 번호가 일치하는지 직접 전화를 걸어 확인 작업을 했지만, QR코드를 도입하면서 출입대장 확인 작업을 하지 않아도 돼 더 수월해졌다”며 “30일까지 계도기간인데 그 안에 불편함 없이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