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평화로운 나라' 세계 48위 차지…지난해보다 9단계 상승

중앙일보 2020.06.10 21:16
세계평화지도. 푸른색에 가까울수록 평화롭고 붉은색에 가까울수록 불안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사진 경제평화연구소(IEP)의 2020년 세계 평화지수 보고서

세계평화지도. 푸른색에 가까울수록 평화롭고 붉은색에 가까울수록 불안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사진 경제평화연구소(IEP)의 2020년 세계 평화지수 보고서

한국이 전 세계 '평화로운 나라' 순위에서 48위를 차지해 지난해보다 9단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오후 싱크탱크인 경제평화연구소(IER)이 발표한 '세계 평화 지수(GPI) 2020'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1.829점을 받아 163개국 중 48위에 올랐다.
 
GPI는 '진행 중인 대내외 분쟁', '사회 안전 및 안보' 등 평화와 관련한 3개 부문에서 23개 지표를 점수화한 것으로 총점이 1점에 가까울수록 평화로운 상태로 평가된다.
 
북한은 2.962점으로 151위를 차지해 1단계 하락했다.
 
가장 평화로운 나라로는 아이슬란드(1.078점)가 2008년부터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뉴질랜드, 포르투갈, 오스트리아, 덴마크가 순서대로 2~5위를 차지했다.
 
가장 평화롭지 않은 나라로는 아프가니스탄(3.644점)이 지목됐고, 시리아, 이라크, 남수단, 예멘이 하위권으로 꼽혔다.
 
또 전 세계에서 테러 및 내전 상황이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러 활동이 증가한 국가는 97개국, 감소한 국가는 43개국이었다.
 
한편 IEP는코로나19가 세계 평화에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고 진단하기도 했다. IEP는 이날 발표한 '코로나19 평화' 보고서에서 전염병의 대유행 이후 경제 회복성이 높을 나라로 노르웨이, 호주, 뉴질랜드 등을 꼽았다. 그렇지 못할 나라로는 이탈리아, 그리스, 라트비아, 폴란드 등을 제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