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장 도중 부하 직원 성추행한 청주시청 공무원 징역 10개월

중앙일보 2020.06.10 20:18
단체출장 중 부하 직원을 성추행한 전 청주시청 공무원이 법정구속 됐다.  
 
청주시청 이미지. [사진 청주시]

청주시청 이미지. [사진 청주시]

청주지법 형사5단독 정연주 판사는 10일 준강제추행 미수 혐의로 기소된 전 청주시청 6급 공무원 A(49)씨에게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도 명령했다.  
 
정 판사는 "추행 정도가 심각하고, 이 사건으로 큰 충격과 수치심을 느낀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는 점 등을 고려하면 그에 상응하는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7월 3일 부산의 한 숙박시설에서 부하 여직원 B씨의 신체를 만지는 등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A씨는B씨를 포함한 부하직원 5명과 함께 1박 2일 일정으로 선진도시 견학 출장차 부산 방문한 상황이었다.  
 
청주시는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A씨를 해임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