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녁부터 전국에 비…제주 등지는 천둥·번개 동반

중앙일보 2020.06.10 18:11
연합뉴스

연합뉴스

저녁부터 전국에서 비가 내리며 기승을 부렸던 더위도 다소 누그러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10일 충청도와 전라도에 비가 오겠고 오후 6시 이후 전국으로 확대돼 다음날 아침 대부분 그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6시부터 이튿날 새벽 사이에 제주도와 충청도에는 시간당 20mm 이상의 강한 비가, 경기 남부와 남부 지방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10∼20mm의 약간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충청도와 남부 지방, 제주도에는 강한 비와 함께 돌풍과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예상 강수량은 경기 남부·충청도·남부지방·제주도 30∼70mm, 서울·경기 북부·강원도·서해5도·울릉도·독도 5∼30mm다. 
 
비가 내린 후 11일 낮 기온은 전날보다 1∼4도 낮아지고 일부 경북 내륙을 제외한 폭염특보는 10일 중 대부분 해제될 예정이다. 11일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19∼22도, 낮 최고기온은 25∼33도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