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남부 폭우로 수재민 262만명 발생…열흘 더 비 내릴 수도

중앙일보 2020.06.10 17:41
중국 남부지역에서 폭우로 큰 피해가 발생했다. 지난 9일 광둥성 후이저우시의 한 마을이 물에 완전히 잠겨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남부지역에서 폭우로 큰 피해가 발생했다. 지난 9일 광둥성 후이저우시의 한 마을이 물에 완전히 잠겨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남부지방에 일주일 넘게 폭우가 쏟아지면서 260만명이 넘는 수재민이 발생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10일 중국 중앙텔레비전(CCTV)에 따르면 광시좡족자치구와 광둥·구이저우·푸젠·장시성 등 중국 남부 11개 성에서 호우 피해가 발생했다.
 

가옥 1300채, 농작물 14만6000ha 피해
광둥성에선 13개 강 범람해 마을 침수

이로 인해 9일 오후 2시 현재 262만7000명의 수재민이 발생하고 22만8000명이 긴급 대피한 상황이다. 이번 폭우로 가옥 1300여채가 무너지고 14만6000ha 면적의 농작물 피해도 발생했다. 추산된 피해액만 40억4000만 위안(약 6800억원)에 이른다. 
 
지난 8일 중국 광둥성 칭위안시의 한 마을이 폭우로 잠긴 가운데 구조대원들이 남자아이를 안전한 장소로 이동시키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8일 중국 광둥성 칭위안시의 한 마을이 폭우로 잠긴 가운데 구조대원들이 남자아이를 안전한 장소로 이동시키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번 비는 2일부터 시작됐다. 신경보에 따르면 8일까지 9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됐다. 광둥성에선 7일부터 비가 집중돼 13개 강이 범람하면서 다수의 마을이 침수됐다. 후난성 창사의 일부 지역에선 9일 4시간 동안 138.2mm의 폭우가 쏟아져 올해 첫 폭우 적색경보가 발령됐다. 
 
앞으로가 더 문제다. 중국 기상당국이 19일까지 창강 중·하류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하면서 더 큰 피해가 발생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