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남동구, 여성·아동 보호 위해 방범 취약지 44개소에 비상벨 설치

중앙일보 2020.06.10 15:36
인천시 남동구(구청장 이강호)는 여성, 아동 등 범죄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지역 20개 동 44곳에 안심 비상벨을 설치했다고 10일 밝혔다.
 
기존 방범용 CCTV 시설물에 설치한 안심 비상벨은 범죄나 응급상황에 처했을 때 누르면 남동구 CCTV 통합관제센터와 실시간 통화가 연결되는 쌍방향 통신수단이다.
 
안심벨은 LED안내판과 램프가 설치돼 있어 야간에도 눈에 잘 띄며,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안내스시템도 장착했다.
 
위급 상황 시 경찰,119 등 관계기관과 연계해 신속한 초동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구민들이 늦은 시간에도 안심하고 귀가할 수 있도록 비상벨을 설치했다"며 "앞으로도 범죄예방 시설을 확충해 범죄 취약계층을 비롯한 모든 구민들의 안전복지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