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문 대통령, 정의연 자료제출 거부 여가부장관 문책해야”

중앙일보 2020.06.10 14:39
개회사하는 이정옥 장관. 연합뉴스

개회사하는 이정옥 장관. 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10일 “문 대통령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부정을 방치하고 국회 자료제출을 거부하는 여가부 장관(이정옥)을 엄중 문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가부가 야당 국회의원의 정의연 관련 자료 제출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는 기사를 공유하며 이같이 적었다. 하 의원은 “정의연에 가장 많은 보조금을 지급하고도 관리를 제대로 못 해 회계부정을 방치한 여가부는 국회에 자료제출을 거부하고 있다”고 했다.
 
하 의원은 여가부의 자료제출 거부에 대해 “(여가부는) 보조금을 투명하게 관리할 생각이 아예 없거나 자신들의 관리부실이 공개될까 두렵기 때문”이라며 “회계부정을 숨긴 정의연과 똑같은 행태를 보이는 여가부는 행정부의 정의연”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정의연 사태를 언급하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보조금도 투명하게 관리하겠다’고 했다. 정의연에 보조금 지급한 여성가족부 등 정부부처의 관리부실을 사실상 인정한 것”이라며 “잘못된 행태를 그냥 놔둔다면 여가부를 해체하라는 국민의 목소리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지난 3일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은 여가부를 상대로 지난 10년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생활안정지원·기념사업 심의위원회 위원 명단과 개최 내역과 정의연이 제출한 위안부 피해자 지원 사업 정기 보고서 제출을 요청했다. 하지만 여가부는 개인 정보 노출 등을 이유로 자료제출 요구에 불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곽 의원은 당내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을 맡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