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부터 노래방ㆍ클럽에 전자출입명부 필수…네이버 QR코드도 가능

중앙일보 2020.06.10 14:22
네이버 회원에 제공하는 QR체크인 기능. 사진 네이버

네이버 회원에 제공하는 QR체크인 기능. 사진 네이버

 
네이버가 클럽ㆍ헌팅포차 같은 코로나19 고위험 시설 출입용 QR코드를 소비자에게 제공한다. 
 

네이버는 10일 “정부가 제공하는 QR코드 기반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이날부터 노래방과 주점 등 감염병 고위험 8개 업종에 전자출입 명부 시스템을 의무화함에 따라 해당 사업장은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 지난달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사태 때 클럽이 보유한 출입명부의 연락처 상당수가 허위여서 방역 당국이 역학 조사에 애를 먹자 나온 대책이다. 
  
이용자는 네이버 웹ㆍ앱에 접속해 로그인한 뒤, 모바일 화면 우측 상단의 개인 페이지에 들어가 ‘QR체크인’을 선택하면 된다. 정보 수집에 동의하고 휴대전화로 인증하면, 일회용 QR코드가 생성된다. 이를 입장하려는 곳에 비치된 QR코드 인식기에 대면 된다. 
 
이름, 휴대전화 번호, 입장한 시설, 들어간 시각, 이용자 식별정보 등의 정보가 수집된다. 정보는 암호화된 상태로 네이버와 사회보장정보원에 분산 저장되었다가 4주 후 파기된다.
 
해당 장소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정보는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로 넘어간다. 방역 당국은 분산 저장돼 있던 정보를 결합해 누가 언제 해당 장소에 출입했는지를 파악하게 된다.
 
네이버 외 다른 QR코드 발생 앱도 있지만, 네이버는 보다 간편하다. QR코드를 발급하려면 앱에 이름과 연락처 같은 개인정보를 입력해야 하는데, 네이버 로그인을 거치면 이 과정이 생략되기 때문.
 
고위험시설 출입용 QR코드를 발급받기 위한 휴대폰 인증. 번호는 네이버 회원 정보에 등록된다. 사진 네이버앱 이용 화면

고위험시설 출입용 QR코드를 발급받기 위한 휴대폰 인증. 번호는 네이버 회원 정보에 등록된다. 사진 네이버앱 이용 화면

 
네이버는 QR코드의 출입 정보를 네이버의 다른 사업에 활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만 이를 통해 가입자의 휴대전화번호 정보를 최근 것으로 확보할 수 있다. QR코드를 만들기 전 휴대전화 인증을 거치는데, 네이버는 ‘입력하신 휴대폰 번호는 네이버 서비스 이용을 위하여 저장되며 서비스 이용 기간 동안 보관한다’고 안내하고 있다. 여기에 동의해야 QR코드가 생성된다.
 
이강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대외협력총괄반장은 “전자출입명부의 시행을 적극 지원해준 네이버에 깊이 감사한다”고 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국내 대표 인터넷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무와 시대적 역할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위험 시설은 전자출입명부를 의무적으로 도입해야 하지만, 출입자가 이를 사용할 의무는 없다. QR코드 사용 대신 출입명부에 직접 이름과 연락처를 적고 신분증 대조한 뒤 입장할 수 있다.
 
심서현 shsh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