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수박 말고 베개수박·망고수박·까망애플수박…별의별 수박전쟁

중앙일보 2020.06.10 14:14
8일 오전 이마트 성수점에서 선보인 미니수박과 조각수박. 사진 이마트

8일 오전 이마트 성수점에서 선보인 미니수박과 조각수박. 사진 이마트

여름이 성큼 다가오면서 수박의 시대가 돌아왔다. 하지만 둥글고 커다란 수박의 인기는 떨어지고 미니수박이나 조각수박 같은 소용량 수박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식후 별도로 보관할 필요가 없고 먹기 편리한 과일을 선호하는 1~2인 가구의 힘이다. 실제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르면 1~2인 가구 비율은 2015년 5월 55%에서 올해 5월 61.3%로 늘면서 주요 소비층으로 자리매김했다.
 

10일 GS리테일에 따르면, GS더프레시(옛 GS수퍼마켓)가 5월 1일부터 6월 8일까지 과일 22종 매출을 분석한 결과 수박을 잘라 가공해 포장한 조각수박의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55.8% 늘었다. 일반 통수박의 매출이 2.8% 감소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마트에서도 전체 수박 매출에서 5㎏ 미만의 소용량 수박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4%에서 지난해 16%로 늘었다. 반면 10㎏ 이상 일반 수박의 매출 비중은 같은 기간 20.7%에서 9%로 절반 이상 줄었다. 이마트가 2017년 처음 선보인 ‘반쪽수박’과 ‘1/4쪽 수박’도 2018년 160%, 2019년 15%로 각각 매출 신장세를 보였다. 1인 가구를 겨냥해 2018년 출시한 ‘나혼자 수박’(600g)도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20% 상승했다.
 
이 같은 수박의 인기에 유통가도 앞다퉈 '작은' 수박을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GS리테일이 판매 중인 소용량 수박. 왼쪽부터 빨간수박, 속노란수박, 베개수박. 사진 GS리테일

GS리테일이 판매 중인 소용량 수박. 왼쪽부터 빨간수박, 속노란수박, 베개수박. 사진 GS리테일

이마트는 올해 사과처럼 깎아 먹는 ‘까망애플수박’(1.5~3㎏), 망고처럼 속이 노란 ‘블랙망고수박’(3~5㎏) 등 미니수박의 물량을 지난해의 3배인 약 1000t을 준비했다. 조각수박은 선도 유지를 위해 별도 개발된 조각수박 전용 플라스틱 용기에 넣어 판매 중이다.  
  
GS더프레시와 GS25는 이달 밀양시와 독점 계약을 통해 3~4㎏짜리 프리미엄 소형 수박 ‘속노란스위트수박’과 ‘속빨간스위트수박’을 1만900원에 출시했다. 함안 지역 특산물로 길쭉한 베개 모양의 4~5㎏ 소형 수박 ‘베개수박’(1만7800원)도 새롭게 선보였다. 이외에 일반 수박을 각각 4등분, 8등분한 조각수박인 ‘반의반쪽수박’과 ‘반의반쪽X2수박’도 판매 중이다.
 
롯데마트는 대표적인 소형 수박으로 자리매김 한 ‘애플수박’(1~2㎏)을 필두로 ‘베개수박’과 ‘망고수박’(블랙보스 수박) 등 3~5㎏ 짜리 중과종 수박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앞으로 전체 수박 매출 중 30% 이상을 소용량 수박으로 키우겠다는 방침이다. 지난 4일엔 지난 2012년 출시 후 꾸준히 인기를 끈 ‘흑피수박’의 새로운 품종인 ‘블랙위너’ 수박을 선보였다. 소용량은 아니지만 6~7㎏과 7~8㎏ 2종으로 일반 통수박보다 작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na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