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우치의 경고 "최악 악몽 코로나, 이제 시작···종식 멀었다"

중앙일보 2020.06.10 13:11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AP=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AP=연합뉴스

미국 최고의 전염병 전문가로 평가받는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이제 시작일 뿐이라 경고했다. 
 
9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미국 생명공학 혁신 정기 콘퍼런스에 참석해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퍼지는 데 불과 한 달밖에 걸리지 않았다"며 "바이러스 대유행은 이제 시작 단계이며 종식되려면 아직 멀었다"고 진단했다.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 세계 통틀어 약 700만 명, 사망자는 40만 명가량에 이른다. 
 
파우치 소장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에이즈 바이러스(HIV), 에볼라 등과 비교했을 때도 코로나19는 '최악의 악몽'이라고 평가했다. 신종인 데다 호흡기 질환이며 전염성이 강하고 치명률도 높아 바이러스가 지닐 수 있는 나쁜 요소를 모두 갖췄다는 것이다. 그는 "사스, HIV, 에볼라는 발병 초기 어느 정도 통제가 가능했다"면서 "사스의 경우 전염성이 강하지 않아 공공보건정책만으로도 스스로 사라지도록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의 개발 가능성은 낙관했다. 정부가 개발될 치료제·백신의 가격 책정을 강제할 수는 없을 것이라면서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 매우 많은 양이 필요하기 때문에 백신 업계에서 하나 이상은 성공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124개 이상 코로나19 치료제가 개발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