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거중 2억원 뿌렸다" 최측근 비리에 또 궁지 몰린 아베

중앙일보 2020.06.10 11:06
가와이 가쓰유키 전 일본 법무상(오른쪽)과 그의 부인 가와이 안리 의원(참의원)은 지난해 7월 참의원 선거 과정에서 지역 의원들에게 돈을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가와이 가쓰유키 전 일본 법무상(오른쪽)과 그의 부인 가와이 안리 의원(참의원)은 지난해 7월 참의원 선거 과정에서 지역 의원들에게 돈을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아킬레스건 중 하나인 가와이 가쓰유키(河井克行·57·중의원) 전 법무상 부부 스캔들이 재점화될 조짐이다. 최근 일본 검찰이 이들 부부가 선거 과정에서 지방의원 등 100여명에게 총 2000만 엔(약 2억 2000만원)이 넘는 현금을 살포했다는 관련자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지방의원 등에 2000만엔 살포"
日 검찰 관련자 진술 확보
측근 비리에 정권 타격 불가피

가와이 전 법무상은 아베 총리의 보좌관과 외교특보 등을 지낸 최측근이다. ‘벚꽃 보는 모임’ 스캔들, 차기 검찰총장 후보의 내기마작 사건 등 연이은 악재로 궁지에 몰린 아베 총리 입장에선 다시 한번 정치적 타격을 주는 악재가 불거진 셈이다.   
 
그동안 가와이 전 법무상 부부는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아왔다. 가와이 안리(河井案里·46) 의원이 히로시마에서 처음 당선된 지난해 7월 참의원 선거 때 이들 부부가 표밭 다지기 차원에서 돈을 뿌렸다는 혐의다.   
 
참의원 선거를 3개월여 앞두고 실시된 지방선거를 전후해 이들 부부가 지방의회 의원들의 사무실이나 자택을 돌며 ‘격려’ ‘축하’ 명목으로 수십만 엔의 현금을 건넨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부부 모두 히로시마현 의회를 발판으로 정치를 시작한 만큼 지역 정치인들과 안면이 깊다. 가와이 전 법무상의 경우 1996년 중의원에 당선한 이후 히로시마에서 내리 7선째다.    
가와이 전 법무상과 부인에 대한 의혹을 보도한 슈칸분슌. 서승욱 특파원

가와이 전 법무상과 부인에 대한 의혹을 보도한 슈칸분슌. 서승욱 특파원

 
그동안 가와이 전 법무상 부부는 돈 살포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일단 검찰은 부인 가와이 안리 의원의 비서관 등 주변인만 기소한 상태다.  
  
하지만 관련자의 진술을 확보한 만큼 수사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검찰 당국은 앞서 지난 3월 도쿄지방검찰청 특별수사부 검사를 히로시마 현지로 파견하는 등 수사 인력을 보강했다. 도쿄지검 특수부는 거물급 정치인 비리 수사로 정평이 나 있다. 
 
검찰은 현재 국회가 개원 중인 점을 고려해 회기가 끝나는 17일 이후 이들 부부를 입건할 계획이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10월 의혹이 불거지자 가와이 법무상을 경질하면서 불길을 끄려 애썼다. 가와이가 취임한 지 50여일 만이었다. 하지만 이들 부부가 입건되면 여론의 화살이 다시 총리관저로 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