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수 지사 "창녕 학대 아동 상태 호전, 재발 방지 대책 세우겠다"

중앙일보 2020.06.10 10:54
김경수 경남지사가 창녕 아동학대 사건과 관련해 아동보호 시스템 전반을 점검해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최근 계부와 친모에게 학대 당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경남 창녕의 한 초등학생 A(9)양이 지난달 29일 창녕 한 편의점에서 최초 경찰 신고자(왼쪽)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계부와 친모에게 학대 당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경남 창녕의 한 초등학생 A(9)양이 지난달 29일 창녕 한 편의점에서 최초 경찰 신고자(왼쪽)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지사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
"절대 있어서는 안될 일 경남에서 발생"
A양 위기아동 등록, 코로나로 방문 조사 안돼

 김 지사는 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동학대 방지 대책 시급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김 지사는 이 글에서 “얼마 전, 충격적인 ‘가방 감금 어린이 사망’사건에 이어 지난 8일 경남 창녕에서도 아동학대 사건이 발생했다”며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이 우리 경남에서 벌어진 것에 대해 정말 송구한 마음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아동 보호 시스템 전반을 점검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또 “현재 아이는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상태가 많이 호전되었고, 이번 주에 퇴원이 가능할 정도라고 한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전담 간병인 1명과 아동보호 전문가인 주치의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외부와는 차단되어 있다”며 “경상남도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아이의 건강상태 등을 체크하며 관리 중이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문제는 지금도 어딘가에 어른들의 학대 속에 고통받는 아이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이고,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며 “교육청 등 관계기관과 협조해 학대 위험이 있는 아동의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아동학대 현장조사 공무원 조기 배치와 아동보호전문기관 추가 설치 등 준비해 온 대응체계를 좀 더 서두르기로 했다”며 “현장조사에 경찰관이 꼭 동행할 수 있도록 경남 경찰청에도 협조를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아동학대는 절대 용서할 수 없는 범죄다. 너무나 당연한 말이지만 아이들이 바로 우리의 미래다”며 “우리 아이들이 안전하게 보호받고 온전히 자라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양의 학대 정황은 지난달 29일 처음 드러났다. A양이 눈을 비롯한 몸 여러 곳에 멍이 든 상태로 거리를 걷고 있는 것을 본 한 시민이 경찰에 신고하면서다. 당시 A양은 머리 부분에 피를 흘린 흔적이 있었고, 손가락 일부는 화상 등의 상처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잠옷 차림으로 성인용 슬리퍼를 신고 있어 마치 급하게 도망쳐 나온 것처럼 보였다고 한다.  
 
 경찰은 이런 사실을 아동보호전문기관 등에 알려 A양을 부모로부터 분리하는 한편 언제부터 학대를 당했는지 수사 중이다. 경찰은 11일쯤 A양 어머니를 불러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A양 어머니는 조현병 등을 이유로 진단서를 첨부해 변호사 입회하에 조사를 받겠다고 해 조사가 늦어지고 있다.
 
창녕경찰서 전경. 뉴스1

창녕경찰서 전경. 뉴스1

 한편 A양은 올 1월 정부 ‘e아동행복지원시스템’에 위기 아동으로 등록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시스템은 공적 정보 41종을 모아 위험도가 높다고 판단한 아이들을 방문 조사 대상으로 선별한다. A양은 기존에 위기를 겪었던 가정 등 몇 가지 정보가 기준에 부합해 위기 아동으로 분류됐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보건복지부가 방역 조치의 하나로 방문조사를 중단하도록 지시하면서 방문조사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