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본소득? 우파냐" 비난 받자…"난 양파다" 받아친 이재명

중앙일보 2020.06.10 07:48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일부에서 자신이 공을 들이고 있는 ‘국민 기본소득’에 대해 우파의 작품이라고 비난하자 “저는 양파”라고 받아쳤다.
 
9일 이 지사는 자신의 트위터에 “저는 강단의 학자가 아닌 행정가”라며 “(따라서) 좌파정책이든 우파정책이든 현장에서 국민에게 도움되는 효율적 정책이라면 가리지 않고 다 가져다 쓴다”고 강조했다.
 
이어 “굳이 파를 따진다면 저는 양파거나 무파”라며 진영논리에 대해 꼬집었다.  
 
앞서 민주당 내부에서 ‘기본소득’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의 정치적 기획이라며 경계의 목소리가 나왔다.  
 
민주당 개혁진보 성향인 신동근 의원(재선)은 최근 민주당 의원 176명이 모두 있는 SNS 메신저에 ‘한국적 현실에서 기본소득도입에 대하여’라는 글을 통해 “이재명 지사가 처음엔 기본소득을 복지적 관점에서 접근하는 듯했으나 최근엔 경제정책이라고 강조하고 있다”며 “이는 빌 게이츠 등 서구 우파들이 기본소득에 찬성하는 이유와 정확히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본인의 의도와 상관없이 진보 좌파가 결코 포기할 수 없는 불평등 완화(국민복지) 대신에 경제 활성화(살리기), 경제 성장이란 우파적 기획에 함몰됐다고 봐야 한다”고 우려했다.
 
신 의원은 “이재명식의 기본소득제가 불평등을 완화하기보다 강화할 수 있다”며 “여전히 선별복지와 사회투자가 답으로 국민취업제도, 전국민고용보험제가 바로 사회투자의 확대 과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