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명 음악프로듀서 성폭행 부인하다 DNA 검사에 덜미…구속 기소

중앙일보 2020.06.10 06:01
서울 동부지검[연합뉴스]

서울 동부지검[연합뉴스]

유명 작곡가 겸 프로듀서가 지인의 여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다 DNA 검사에서 덜미를 붙잡힌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TV조선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9일 유명 작곡가 겸 프로듀서 A씨를 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겼다. A씨는 지난달 29일 지인의 집에서 지인 여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됐다. 
 
A씨는 지난 4월 초 여성 지인의 집에 방문했다. 당시 지인의 여동생과 함께 3명이서 새벽까지 술을 마셨다. 이들이 각자 방에서 잠들자, A씨는 지인 여동생의 방으로 들어가 성폭행했다.
 
범행 직후 A씨는 성폭행 사실을 부인했다. 피해자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게도 “실제 성폭행은 없었고 미수에 그쳤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피해자가 제출한 증거에서 A씨의 DNA가 나오면서 범행이 들통났다.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은 "DNA 검사를 한 결과 피해자의 신체에서 가해자의 DNA가 나왔기 때문에 가해자는 기존의 허위 변명을 접을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한편 A씨는 2010년대 초 자작곡을 빌보드코리아 차트에 올리며 유명해졌고 최근에는 여성 아이돌그룹 프로듀싱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