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무증상 전염 거의 없다더니 말 바꾼 WHO···“일부 그럴수도”

중앙일보 2020.06.10 05:37
세계보건기구가 개최한 제73회 세계보건총회. 대부분 국가의 대표단이 코로나19 사태로 화상으로 발언했다. 신화통신=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가 개최한 제73회 세계보건총회. 대부분 국가의 대표단이 코로나19 사태로 화상으로 발언했다. 신화통신=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지만 증상이 없는 환자는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키지 않는다고 한 발언을 사실상 철회했다.
 
9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은 무증상 감염자의 전염에 대해 “정말 복잡한 문제로 사실 우리는 그에 대한 답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8일) 내가 (무증상 감염자의 전염에 대해) ‘매우 희귀하다’고 표현했는데, 이를 무증상 전염이 전 세계적으로 매우 희귀하다고 하는 건 오해라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일각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전염의 약 40%가 무증상 감염자에 따른 것일 수도 있다고 하지만 이는 연구 모델에서 나온 결과여서 전날 WHO 정례 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하지 않았다고도 설명했다.
 
또 전염의 대부분은 유증상자에서 비롯되지만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사람이 일부 있다고 판케르크호버 팀장은 덧붙였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유증상자나 무증상자 모두 전염 주기의 한 부분이라는 점은 명백하다”며 “문제는 전체 사례에 대한 각 집단의 상대적 기여도가 얼마인가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알아야 할 것이 많다. 알려지지 않은 것이 많다”고 부연했다.
 
앞서 주요 외신은 판케르크호버 팀장이 지난 8일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WHO가 보유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무증상 감염 환자가 다른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옮기는 경우는 매우 적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발언은 이후 외부 전문가와 보건 당국자 사이에서 혼란을 야기했다고 CNBC는 전했다.
 
한편 한국의 방역 당국은 ‘무증상 환자의 경우 전파력이 유증상자보다 떨어질 뿐 다른 사람에게 병을 옮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9일 “환자 1명이 몇 명에게 2차 감염을 일으키는지를 나타내는 ‘2차 공격률’(2차 전파율)이라는 지표가 있는데 무증상일 경우 0.8%밖에 안 된다”며 “증상이 조금이라도 나타나면 이 수치가 매우 올라가게 되는데 경증일 때는 3.5%, 증상이 심해지면 5.7%까지 올라간다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방역 당국으로서는 처음부터 끝까지 무증상이라 하더라도 어쨌든 전파를 일으키기 때문에 전파 경로를 추적 조사하는 것”이라며 “무증상이 아니라 증상 발현 전인 상태에서도 코로나19는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기 때문에 우리가 접했던 다른 어떤 병원체보다도 전 세계적인 유행을 일으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