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불구속 상태서 진실 가릴 수 있게 돼 다행”

중앙일보 2020.06.10 00:02 종합 8면 지면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 구속 위기를 모면하면서 삼성은 일단 ‘최악의 위기는 넘겼다’는 분위기다. 2년4개월 만에 총수가 다시 구속될 경우 회사 경영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우려했던 삼성은 “불구속 상태에서 진실을 가릴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하지만 이 부회장과 삼성의 ‘법률 리스크’는 아직 산적해 있다. 남은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검찰과 치열한 법리 공방을 벌여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걸려 있는 국정농단 파기환송심과 함께 또 하나의 사법 리스크가 존재하는 셈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 미·중 무역분쟁 심화 등도 삼성 앞에 놓인 전례 없는 불확실성이다. 특히 최근 한·일 양국 갈등이 깊어질 조짐을 보이면서 삼성전자는 반도체 부문을 중심으로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 등 대응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다. 한·일 관계가 다시 경색될 경우 최근 발표한 평택 공장 내 극자외선(EUV) 파운드리 생산에도 파장이 불가피하다. EUV 공정에 쓰이는 포토레지스트는 JSR·신에츠 등 일본 기업이 주로 생산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올해 들어서도 “어려울 때일수록 투자를 멈춰서는 안 된다”며 평택 반도체 생산라인에 총 18조원을 투입하는 등 반도체 비전 2030 전략에 매진해 왔다.

관련기사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가 16시간여 만인 이날 새벽 귀가한 이 부회장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에 머물면서 향후 검찰 기소 등에 대한 대응 방안과 글로벌 투자계획 이행 등 후속 행보를 고민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구속을 피하면서 삼성이 과감한 투자와 함께 그동안 미뤄왔던 해외 인수합병(M&A)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부회장이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2017년 2월 이후 삼성의 M&A 활동은 사실상 멈추다시피 했다.
 
장주영·김영민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