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날두가 아니었네, 최고 갑부 축구선수는 왕자님

중앙일보 2020.06.10 00:02 종합 16면 지면보기
파이크 볼키아

파이크 볼키아

 
전 세계 축구 선수 중 최고 갑부는 누구일까. 9일 스페인 스포츠 전문지 마르카에 따르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도 리오넬 메시(33·바르셀로나)도 아니다. 주인공은 아직까지 소속팀 1군 데뷔전도 치르지 못한 22세의 무명 청년 파이크 볼키아(사진)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레스터시티 B팀 소속 미드필더다.

레스터시티 파이크 볼키아 24조원
브루나이 왕의 조카, 1군 승격 노려
호날두 5400억원, 손흥민 230억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의 친조카인 그는 축구계의 ‘금수저’로 불린다. 아버지(제프리)는 자국 최대 석유 회사 운영자다. 마르카가 추정한 볼키아의 재산은 200억 달러(24조원). 소속팀 레스터시티의 태국인 구단주 아이야왓 스리바다나프라바의 재산(60억 달러·7조원)보다 3배 많다. 프리미어리그 구단주 20명 중 그를 능가하는 부호는 맨체스터시티 소유주 셰이크 만수르(300억 달러·36조원) 뿐이다.
 
부자 축구선수 톱5 (스페인 마르카 선정)

부자 축구선수 톱5 (스페인 마르카 선정)

 
레스터시티 1군 진입에 도전 중인 파이크 볼키아(가운데). [사진 레스터시티 홈페이지]

레스터시티 1군 진입에 도전 중인 파이크 볼키아(가운데). [사진 레스터시티 홈페이지]

 
브루나이 왕자 신분인 볼키아는 영국에서 유학했다. 11세이던 2009년 사우샘프턴 유스팀에 입단, 2013년 아스널 유스로 이적했다. 한 해 뒤 첼시 유스로, 2016년 레스터시티 유스로 팀을 옮겼다. 현재는 레스터시티 B팀 소속으로 1군 승격 기회를 기다리는 중이다.
 
한편 포르투갈 매체 헤코르드는 7일 나라별로 재산이 가장 많은 축구 선수 상위 25명을 소개했는데, 한국의 손흥민(28·토트넘)의 재산을 1700만 유로(230억원)로 추정하며 23위에 올렸다. 1위는 파이크 볼키아였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레스터시티 미드필더 파이크 볼키아는 승마를 즐기고 집에서 호랑이를 키우는 '축구 금수저'다. [사진 파이크 볼키아 인스타그램 캡처]

레스터시티 미드필더 파이크 볼키아는 승마를 즐기고 집에서 호랑이를 키우는 '축구 금수저'다. [사진 파이크 볼키아 인스타그램 캡처]

레스터시티 미드필더 파이크 볼키아는 승마를 즐기고 집에서 호랑이를 키우는 '축구 금수저'다. [사진 파이크 볼키아 인스타그램 캡처]

레스터시티 미드필더 파이크 볼키아는 승마를 즐기고 집에서 호랑이를 키우는 '축구 금수저'다. [사진 파이크 볼키아 인스타그램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