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코로나 이용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추진" 유엔 전문가들 비판

중앙일보 2020.06.09 22:07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오염수를 담아둔 대형 물탱크가 늘어서 있다. [연합뉴스]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오염수를 담아둔 대형 물탱크가 늘어서 있다. [연합뉴스]

  
유엔 인권 전문가들이 "일본 정부가 최근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일정을 가속화한다는 보고가 있다"며 "이 계획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고 밝혔다.
 
8일(현지시간) 유엔 인권 전문가들은 유엔인권위원회(UNHR) 명의의 성명문을 발표하고 일본 정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지나갈 때까지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려는 모든 계획을 연기할 것을 촉구했다.  
 
지역 주민이나 전문가들과 의미 있는 수준의 협의 없이 방류 계획을 추진한다는 이유에서다.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오염수 방류와 관련 있는 모든 시민과 단체, 인접 국가 등이 방류 계획에 관해 협의할 기회를 충분히 얻지 못했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의 처분 방법을 놓고 최근 지역 주민이나 전문가의 의견을 듣는 행사를 잇따라 열고 있지만, 대단히 불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서울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3월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열린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9주기' 기자회견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이날 회원들은 일본 정부에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 중단과 안전한 오염수 처리를 촉구 했다. [뉴스1]

서울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3월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열린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9주기' 기자회견에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이날 회원들은 일본 정부에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 중단과 안전한 오염수 처리를 촉구 했다. [뉴스1]

 
이들은 또 '믿을 만한 출처'를 인용하며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2020년까지 도쿄 올림픽을 연기하면서 이같은 계획을 결정할 수 있었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저장할 공간이 충분하고, 당초 도쿄 올림픽 이후에 오염수 방류 공청회 열기로 한 만큼 성급히 결정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