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하철에서 말다툼 60대 남성에 가스총 쏜 40대 남성…경찰 입건

중앙일보 2020.06.09 22:06
지하철에서 60대 남성을 향해 호신용 가스총을 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뉴스1.

뉴스1.

 
서울 광진경찰서는 40대 남성 A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오후 5시쯤 지하철 안에서 말다툼을 벌이던 60대 남성을 향해 가스 스프레이를 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경로 우대석에 다리를 꼬고 앉아 있던 A씨는 다리를 풀면서 옆에 앉아 있던 60대 남성 B씨의 몸과 부딪혔다. 신체 접촉이 이뤄지자 두 사람은 언쟁을 벌였다. 화가 난 A씨는 자신의 가방에서 호신용 가스총을 꺼내 B씨에게 분사했다. 호신용 가스총은 스프레이 형태로 분사되는 종류였다. A씨의 여자친구가 소지하던 가스총을 A씨가 갖고 있다가 B씨에게 분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눈에 스프레이를 맞아 통증을 호소한 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같은 시각 지하철에 탑승하던 승객들도 사건이 벌어진 직후 놀라서 모두 열차에서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으로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 없다”며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박현주 기자 park.hyun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