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삐라 독설에···유엔 인권보고관 "北, 탈북자 비난 멈춰라"

중앙일보 2020.06.09 18:05
탈북자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북한이 연일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북한을 향해 “탈북자를 향한 공개 비난 행위를 멈추고, 표현의 자유를 허용하라”고 촉구했다.  
 
토마스 오헤와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8일(현지시간) 미국의 대북 전문매체인 NK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탈북자를 향한 비난을 멈추고, 북한 주민의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토마스 오헤와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8일(현지시간) 미국의 대북 전문매체인 NK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탈북자를 향한 비난을 멈추고, 북한 주민의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미국의 대북 전문매체 NK뉴스에 보낸 이메일에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대북전단 살포 비난 담화를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 제1부부장이 탈북자들을 ‘인간쓰레기’, ‘문맹자’라고 지칭한 것을 꼬집으며 “탈북자 대부분은 여성으로 북한에서 생활고와 억압을 받아온 피해자다. 북한이 그들을 공개적으로 모욕하며 또다시 인권유린을 저지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NK뉴스에 따르면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이번 주 진행된 또 다른 인터뷰에서도 “북한은 주민들이 매체를 통해 정보와 생각(아이디어)을 접할 권리와 표현의 자유를 통제한다”며 "김 제1부부장의 이번 담화가 그 문제를 또다시 떠올리게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더 이상 탈북자를 비난만 하지 말고, UN의 인권 조사에 응하라”고 요구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담화를 내고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강하게 반발했다. [중앙포토]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담화를 내고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강하게 반발했다. [중앙포토]

 
앞서 지난 4일 김 제1부부장은 개인 명의로 낸 담화에서 ‘남북 군사합의 파기’까지 거론하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5일에는 통일전선부 대변인이 “대북전단에 대한 남측의 단속 조치가 없으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철폐하겠다”고 위협했다. 
 
6일에는 노동신문 논평을 통해 탈북자 단체를 ‘버러지 같은 자’, ‘인간쓰레기’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고, 남측을 향해선 “남북합의를 철저히 이행할 의사가 있다면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지지 못하게 잡도리를 단단히 하라. 결단력 있는 조치를 시급히 취하라”고 주장했다. 급기야 북한은 9일부터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통신선 등 남측의 통화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