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文 동문서답"···靑 "윤미향 관련 입장표명 부적절"

중앙일보 2020.06.09 17:32
청와대 전경. 뉴시스

청와대 전경. 뉴시스

청와대는 9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표명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특정인 수사와 관련해 대통령이 입장을 밝히는 것이 적절한지 의문”이라며 “적절하지 않다는 것이 공감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위안부 운동의 대의는 굳건히 지켜져야 한다”면서 “이번 논란은 시민단체의 활동 방식이나 행태에 대해서도 되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용수 할머니가 지난달 7일 첫 문제를 제기한 이후 한 달여 만에 나온 공개 발언이다. 다만 윤 의원이나 정의연 등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았다.
 
이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대통령은 횡령이 있는지, 개인적인 치부가 있는지 밝혀달라는 국민의 요구에 제대로 된 언급 없이 동문서답형 얘기를 했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저희가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언급을 삼갔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 기념 특별강연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 기념 특별강연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관계자는 또 ‘여당이 사실상 추천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대통령 주변 권력을 제대로 감시할 수 있겠느냐’는 주 원내대표의 지적에 “그런 우려는 입법 과정에서 일정 부분 해소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7명 중 2명은 야당이 추천하며, 7명 중 6명이 찬성해야 (추천안이) 통과된다”며 “야당과 협의가 제대로 안 되면 공수처장 임명이 어렵게 법이 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야당 원내대표로서 공수처 설치의 이유와 취지를 달성해야 한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