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봉서 해적에 피랍된 한국인 1명 37일만에 석방 "건강 양호"

중앙일보 2020.06.09 17:01
외교부 전경. 뉴스1

외교부 전경. 뉴스1

  
지난달 아프리카 가봉 인근 해상에서 해적에 피랍된 한국인이 37일 만에 무사히 석방됐다. 외교부는 피랍된 한국인 선장 A씨(50대)가 8일 저녁 나이지리아 남부지역에서 무사 석방됐다고 9일 밝혔다. 함께 납치된 세네갈ㆍ인도네시아 국적 선원 5명도 석방돼 나이지리아 주재 각국 대사관에 인계했다.
 
A씨는 대체로 건강이 양호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는 A씨가 현재 주나이지리아 대사관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본인 의사에 따라 항공편이 마련되는 대로 한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라고 전했다.  
 
협상은 납치세력과의 직접 협상 불가 원칙에 따라 선사 측이 진행했다. 정부는 유관기관과의 공조 및 선사 측과도 긴밀한 소통을 유지해 왔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사건 발생 직후 재외국민 보호 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주가봉ㆍ나이지리아ㆍ프랑스 대사관에 현장대책반을 설치했다.
 
A씨가 탄 새우잡이 배는 지난달 3일 가봉 수도 리브르빌 인근 산탄 클라라 연안에서 조업하다 해적의 공격을 받았다. 공격받은 두 선적에는 각각 9명의 선원이 타고 있었다. 12명은 석방됐고, A씨를 비롯한 6명은 코리스코섬 인근에서 보트로 옮겨 태워져 납치됐다.
 

관련기사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