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주 헤이리 건축물 '논밭예술학교', 미술품 경매에 나왔다

중앙일보 2020.06.09 16:19
헤이리 논밭예술학교 VR 영상 캡처,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법흥리, 경매 추정가 30억~40억원.[서울옥션]

헤이리 논밭예술학교 VR 영상 캡처,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법흥리, 경매 추정가 30억~40억원.[서울옥션]

헤이리 논밭예술학교 VR 영상 캡처, [서울옥션]

헤이리 논밭예술학교 VR 영상 캡처, [서울옥션]

파주시 헤이리 예술마을 '논밭예술학교'가 미술품 경매에 나왔다.
서울옥션은 오는 17일 강남구 신사동 강남센터에서 열리는 제156회 미술품 경매에 논밭예술학교가 출품됐다고 9일 밝혔다. 경매 추정가는 30~40억원이다.

17일 열리는 서울옥션 경매
박수근 '노상' 국내 첫 공개

 
2009년부터 1년에 걸쳐 조성된 논밭예술학교는 최정화, 박기원, 강운, 이미경, 이진경, 천대광, 천재용 등 현대미술 작가 7명이 설계 디자인에 참여한 건축물이다. '농사가 예술이다'라는 철학으로 기획된 새로운 개념의 생태문화공간으로, 자연과 어우러지는 공간에서 예술·생태·문화 전반에 걸친 교육 프로그램과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했다. ‘논’과 ‘밭’이라는 두 개의 갤러리에서 다양한 작품도 전시해왔다. 
 
회화가 큰 비중을 차지하는 미술품 경매에 부동산이 나오는 것은 이례적이지만, 예술성이 있는 건축물의 경우 공개 경매로 출품되기도 한다. 지난해 9월 열린 서울옥션 경매에는 파주 헤이리 테마파크 '딸기가 좋아'가 추정가 30~40억원에 나왔다가 유찰됐다.
 
앞서 서울옥션은 그간 비공개 ‘프라이빗 세일’을 통해 두 차례 건축물을 선보인 적 있다. 지난 2011년 건축가 김중업이 설계한 가회동의 옛 한국미술관 건물이 추정가 300억원에 나왔으나 최종 유찰됐다. 2013년에는 미국 출신의 건축가 스티븐 홀이 설계한 성북동 주택이 경매에 올라 새 주인을 찾았다.
 

박수근 '노상', 국내 첫 공개   

박수근, 노상 (路上), oil on hardboard, 31.1x15cm, 1963, 경매 추정가 3억5000만~7억원[서울옥션]

박수근, 노상 (路上), oil on hardboard, 31.1x15cm, 1963, 경매 추정가 3억5000만~7억원[서울옥션]

경매 추정가 4억5000만~6억원, 이우환, Dialogue, oil on canvas, 145.5x114.3cm, 2015. [서울옥션]

경매 추정가 4억5000만~6억원, 이우환, Dialogue, oil on canvas, 145.5x114.3cm, 2015. [서울옥션]

이번 경매에는 총 150점, 약 120억원 규모 작품이 출품됐다. 이번에 나온 이우환 작가의 작품만 8점에 이른다. 특히 지난 2015년 제작한 'Dialogue‘는 이 작가가 2013년산 ‘샤토 무통 로칠드’ 와인 라벨 작업했던 작품과 색감이 유사해 눈길을 끈다. 절제된 붓 터치로 자연스럽게 그라데이션을 이루는 붉은 점이 하얀 여백과 대조를 이루는 작품으로, 추정가는 4억5000만~6억원이다.
 
박수근이 작고 2년 전인 1963년 제작한 '노상( 路上)'도 국내에 처음 공개돼 눈길을 끈다. 미국 소장자가 출품한 이 작품은 세로로 폭이 긴 화면에 여인들의 모습을 그렸다. 추정가는 3억5000만~7억원이다. 
 
백자청화화조문호(白磁靑畵花鳥文壺), 33.3x39(h)cm, JoSeon Period, 경매 추정가 6억~9억원[서울옥션]

백자청화화조문호(白磁靑畵花鳥文壺), 33.3x39(h)cm, JoSeon Period, 경매 추정가 6억~9억원[서울옥션]

고미술품으로는 높이 40㎝의 18세기 청화백자 '백자청화화조문호'가 추정가 6억~9억원에 나왔다.
프리뷰 전시는 17일까지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열린다. 
 

이은주 기자의 다른 기사

이은주 기자 jul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