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당원에 편지 “과거로 회귀하는 文정권 내버려 둘 수 없다”

중앙일보 2020.06.09 16:13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25 전쟁 70주년 회고와 반성' 정책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25 전쟁 70주년 회고와 반성' 정책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당이 진취적 정당으로 힘차게 나아갈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당원동지들과 함께 비대위가 혼신의 노력으로 통합당을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수권정당으로 비상(飛上)시키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최근 비대위가 보수정당의 이념을 무너뜨리고 있다는 지적이 당 일각에서 나온 데 대한 반론으로 풀이된다.
 
그는 “당이 총선 패배의 아픔을 딛고 국민의 마음을 다시 얻어 당의 성공 즉, 정권재창출을 위해 저를 비롯한 비대위가 애국심으로 똘똘 뭉쳤다"고 했다.
 
이어 “모든 권력을 장악한 문재인 정권이 나라를 잘못된 방향으로 끌고 가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며 “과거로만 회귀하는 문 정권에 맞서 당 비대위는 당원들과 함께 창조적 파괴와 과감한 혁신을 통해 우리당을 진취적인 정당으로 만들어 미래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조만간 비대위 산하에 경제혁신위를 가동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코로나 방역을 넘어 코로나 경제위기도 세계에서 가장 잘 선제적으로 대응했다는 평가를 받도록 제1야당으로서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했다.
 
그는 “정책 능력을 한층 더 끌어올리겠다”며 “오직 국민의 편에서 선도적으로 정책을 이끌어 정책경쟁을 주도하겠다. 우리당을 유능한 정책정당 수권정당으로 변화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