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여정 경고 현실로…통일부 "北, 12시 연락사무소 통화 불응"

중앙일보 2020.06.09 14:53
연합뉴스

연합뉴스

통일부가 북한이 남북 간 모든 통신연락 채널의 차단·폐기 시점으로 제시한 정오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이하 연락사무소)를 통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예상대로 북측은 불응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9일 "연락사무소가 12시 북측과 통화 연결을 시도했으나 북측이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6월 9일 12시부터 북남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 오던 북남 당국 사이의 통신연락선, 북남 군부 사이의 동서해통신연락선, 북남통신시험연락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통신연락선을 완전 차단·폐기하게 된다"고 알렸다. 
 
통신에 따르면 이 지시는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지난 8일 대남사업 부서 사업총화회의에서 내렸다. 
 
실제 연락사무소와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 및 함정 간 국제상선공통망(핫라인)이 이날 오전부터 북한의 무응답으로 먹통이 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