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미 신생단체 “박정희 없이 구미공단 없다, 기념비 세울 것”

중앙일보 2020.06.09 14:09
경북 구미시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중앙포토

경북 구미시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중앙포토

경북 구미시의 신생 사회단체인 ‘박정희와 구미공단’이 박정희 전 대통령과 구미공단(현 구미국가산업단지) 근로자에게 헌정하는 기념비를 세우겠다고 나섰다.  
 

올 연말 구미IC·새마을테마공원에 건립 예정

이 단체는 지난해 제막한 구미공단 50주년 선언문비와 구미공단 50주년 홍보영상에 박 전 대통령이 빠졌다는 사실을 지적하며 따로 기념비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구미시가 구미공단 50주년을 기념해 만든 6분 분량의 홍보 영상에 박 전 대통령이 제외돼 있어 논란이 일었다. 영상에는 구미4공단 기공식에 참석한 김대중 전 대통령, 수출 200억 달러 달성 기념식에 참석한 노무현 전 대통령, 지난해 구미형 일자리 협약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나온다. 박 전 대통령은 물론 보수 쪽 대통령은 나오지 않는다.
경북 구미의 신생 사회단체 '박정희와 구미공단'이 박정희 전 대통령과 구미공단 근로자에게 헌정하는 기념비를 연말까지 세우겠다고 9일 밝혔다.  연합뉴스

경북 구미의 신생 사회단체 '박정희와 구미공단'이 박정희 전 대통령과 구미공단 근로자에게 헌정하는 기념비를 연말까지 세우겠다고 9일 밝혔다. 연합뉴스

 
‘박정희와 구미공단’은 10명 이내로 공모선정위원회를 구성한 뒤 오는 20일부터 두 달간 구미공단 50주년 기념비를 공모할 예정이다. 또 기념비 제작비용을 1억원으로 예상하고 회원 680명이 모금해 충당하기로 했다.
 
설치 장소는 경부고속도로 구미나들목(IC) 입구, 새마을테마공원 등 두 곳으로 압축해 경북도·구미시와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건립 시기는 연말로 정했다.
 
박정희와 구미공단 측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남겨놓은 위대한 자산인 구미공단에 박 전 대통령과 구미공단 기념비를 헌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미=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