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희룡 "대선, 외부 용병 아닌 우리에 의한 승리여야"

중앙일보 2020.06.09 14:03
원희룡 제주지사가 9일 “대선 승리는 용병에 의한 승리가 아니라 바로 우리에 의한 승리여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 기념 특별강연 자리에서다. 그는 이 자리에서 “아류 진보가 아닌, 대한민국의 담대한 변화를 주도해왔던 바로 그 보수의 위풍이 승리해야 한다”며 “외국 용병도 자극제를 위해 필요하지만, 패배의 아픔을 겪고, 당이 어려울 때 전쟁통에 뿔뿔이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없어서 차선으로 (당을) 나갔다 들어왔다 했던 바로 우리 동지들의 엔트리를 가지고 이겨야 한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기념 특별강연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기념 특별강연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외부 영입이 아닌, 당 내부에 있는 후보들이 중심이 되어 대선을 치러야 한다는 것이다. 통합당 밖에 있는 인사 중 보수진영의 잠재적 대선 후보로 꼽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당내에 대선 주자가 안 보인다”는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에 대한 반박으로도 읽힌다. 실제 원 지사는 강연 첫머리에 “변화를 주도했던 우리의 자랑스러운 전통을 잃어버리고 외부 감독에 의해서 변화를 강요받아야 하는 현실”이라며 “뒷머리를 뭔가 둔탁한 거로 크게 얻어맞은 기분”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미래혁신포럼 대표인 장제원 의원이 주최했다. 향후 여야 구분 없이 대선주자들을 초청해 강연을 듣는 행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원 지사는 그 중 첫 타자로 이날 강단에 섰다.

 
원 지사는 대선 승리와 관련해 “보수의 이름과 정체성을 되찾고 정면돌파를 통해 변화를 주도해야 이길 수 있다”며 “왜 이렇게 소심해졌고 왜 이렇게 쪼잔해졌나. 저희가 물려받은 담대한 변화의 유전자를 회복하는 것이 우리의 역사적 사명이다”고 말했다. 이어 “준비된 유능한 집단이란 것을 국민에게 증명해야 한다”며 “우리가 준비돼 있지 않기 때문에 선동과 미래세대 자산을 빼앗아 나눠주는 포퓰리즘에 국민이 귀가 솔깃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에서 특별강연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에서 특별강연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최근 이슈로 떠오른 기본소득에 대해선 “제주도에서 교육과 일자리, 국민의 실질적 삶을 도와주기 위한 생산적 복지, 기본 기회를 보장해주는 정책들을 많이 해나가고 있다”며 “이걸 기본소득이라고 얘기하는데, 앞으로 복지국가 및 미래 불안에 대한 내부 토론과 정책 결정에 경험을 갖고 참여할 수 있는 소중한 자산이 됐다”고 밝혔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