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2시간 연락끊긴 쉼터 소장…휴대폰 車에 두고 집 들어갔다

중앙일보 2020.06.09 11:53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 뉴스1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 뉴스1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 소장 손영미(60)씨가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한 것으로 잠정 결론이 난 가운데 손씨가 사망 전 휴대전화를 차량에 두고 귀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손씨가 자신의 파주 아파트로 돌아온 시각은 지난 6일 오전 10시 35분쯤이다. 이로부터 약 12시간 뒤인 이날 오후 10시 57분쯤 손씨의 전 동료이자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보좌진으로 알려진 A씨가 “손씨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당시 손씨는 집 안 화장실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최근 손씨가 마포쉼터를 대상으로 진행한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힘들어했다는 주변인들의 진술은 있으나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손씨의 휴대전화가 집이 아닌 차 안에서 발견됐고 약 12시간이라는 긴 시간동안 연락이 끊겨 추정할 수 있는 단서가 많지 않아서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손씨의 시신에서 외부 침입 등 외력에 의한 사망으로 의심할 만한 흔적도 나오지 않았으며, 손씨 손목과 복부에서 발견된 주저흔(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흔적)이 나오면서 손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손씨 휴대전화의 디지털포렌식을 진행해 마지막 통화자를 확인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규명한다는 방침이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