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 상하반기 정기공채 없애고 상시ㆍ인턴십으로 신입사원 뽑는다

중앙일보 2020.06.09 11:15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 연합뉴스

 
LG그룹이 신입사원 상ㆍ하반기 정기채용을 폐지하고, 인턴십을 통한 상시 채용 방식을 도입한다. 또 올 하반기부터 LG그룹 전체 계열사가 이처럼 인턴십 중에서 전체 신입사원의 70%를 선발한다.   
 
LG그룹 관계자는 9일 “빠르게 변화하는 사업 환경과 수요에 맞춰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현업 부서에서 필요한 인재를 즉시 뽑는 속도감 있는 채용 제도로 전환한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이번에 도입된 상시 채용 제도는 현업 부서가 채용의 주도권을 쥐게 될 전망이다. 채용 공고부터 선발까지 현업부서가 주도적으로 진행하고, 인사부서는 이를 지원하는 형식이다.  
 
LG화학 전지사업본부, 생명과학사업본부는 조만간 채용 연계형 인턴십 공고를 낼 예정이다. 이후 순차적으로 LG그룹 내 다른 계열사도 상시 채용 공고를 낸다는 계획이다. 채용 연계형 인턴십은 평균 4주 정도로 진행된다. 전공과 경험을 바탕으로 원하는 직무에 지원하는 방식이다. “지원자들이 원하는 직무에 필요한 역량을 갖추는 데 집중하고, 불필요한 스펙을 쌓는 데 낭비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필기전형에 해당하는 인적성 검사도 9월부터는 전면 온라인방식으로 바꾼다. 문항 수는 절반으로 줄이고 적성 검사 문제 유형은 온라인에 최적화해 바뀐다. 응시시간은 기존 3시간에서 1시간대로 대폭 단축해 지원자들의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또 9월부터는 통합 채용 포털 사이트인 LG커리어스(http://careers.lg.com)에 탑재될 상담 챗봇 서비스를 통해 지원자들에게 채용 정보와 전형 진행 상황을 실시간으로 안내하기로 했다.
 
채용 연계형 인턴십으로 입사하는 인력 외에 30%는 산학협력, 공모전 등 다양한 채용 프로그램을 통해서 선발한다. 지난 1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LG AI 해커톤’도 일종의 채용 전형이다. 나이, 성별, 학력에 관계없이 오직 ‘실력’으로 우수한 성과를 낸 참가자에게 입사 및 인턴 기회를 주는 스펙 파괴 채용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G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 이후 성장 준비를 위해 당장의 인력 수급 차원이 아니라 중장기적 관점에서 우수 인재 선확보에 나설 것”이라면서 “상시 채용과 온라인 전형 확대는 포스트 코로나시대 ‘뉴노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